• 전체 1051 |
  •  페이지 74/106
해외인턴십 프로그램 참여 확대 위한 박람회 개최

2015.03.18

5,257

인기글

우리 대학 학생들의 해외인턴십 프로그램 도전을 위한 ‘2015학년도 1학기 해외인턴십 박람회’가 17일 죽전캠퍼스 혜당관에서 열렸다. ▶ 해외인턴십 박람회에 참가한 학생이 1:1 상담 설명을 받고 있다. 국제처 글로벌전략팀은 해외인턴, 해외취업에 대한 재학생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총 5개의 해외인턴십 전문 에이전시를 초빙했다. 제안서와 사전회의를 통해 프로그램의 질과 안전성이 검증된 해외인턴십 에이전시만을 초빙해 상담 부스를 제공했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컨설팅 기업 ‘ICN Group’, 미국, 호주, 중동 국비지원 해외취업 전문기업인 ‘GIC’ 등 전문 에이전시들이 학생들에게 1:1 맞춤 상담 서비스를 제공 했다. 각 에이전시별로 배정된 강의실에서 해외인턴십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설명회도 진행 됐다. 이번 해외인턴십 박람회는 처음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약 350여명의 재학생이 참가했을 정도로 뜨거운 관심 속에 마무리 됐다. 국제처 담당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해외인턴에 대한 학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매 학기 해외인턴십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검증된 전문 에이전시를 발굴하여 박람회의 규모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승진

|

행사

독립운동가 후손의 자립을 도운 자랑스러운 단국대 학생들

2015.03.17

6,093

인기글

우리 대학 학생들이 폐지를 주우며 최저생계비로 사는 독립운동가 후손을 역사 강연가로 변화 시켜 주목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바로 국제 비영리단체 인액터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단국대 팀이다. 인액터스는 인류 삶에 공헌하는 사회 활동을 하는 단체로 국내 33개 주요 대학 학생들이 팀을 이뤄 활동하고 있다. ▶ 독립운동 강연을 펼치고 있는 김시진 씨 우리 대학 인액터스 회원 중 이승원(국제경영학전공 2학년), 김지혜(국제경영학전공 4학년), 김진아(영어영문학과 3학년), 박시우(국제경영학과 2학년), 윤수진(무역학과 2학년), 지새별(국제경영학전공 3학년) 학생은 지난해 삼일절 방영된 독립운동가 후손 김시진 할아버지 관련 뉴스를 보고 김 씨의 자립을 돕는 ‘투혼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김 씨의 증조할아버지 김대락 선생, 할아버지 김홍식씨, 아버지 김문로씨는 모두 일제강점 첫 해인 1910년 말 만주로 망명해 독립운동기지 건설에 기여한 대표적인 독립운동가다. 인액터스 단국대 팀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독립운동가의 후손이지만 공식기록으로 인정되지 않아 국가유공자로 지정을 받지 못한 김 씨가 당당히 살 수 있는 도움을 주고 독립운동가의 투혼을 본받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확립하겠다는 목표로 투혼프로젝트를 기획했다. ▶ 김시진 씨와 인액터스 단국대 학생들(왼쪽부터 박시우,이승원,김시진,황지은,윤수진,김송현,이재철) 단국대 팀은 김 씨의 증언을 토대로 우리나라 역사 전반에 관한 프레젠테이션을 만들고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한 강연 섭외, 자금 조달을 위한 기업과의 파트너십까지 김 씨의 자립을 위한 철저한 준비를 했다. 인액터스 단국대 팀의 노력 덕분에 김 씨는 학생들에게 생생한 역사 강연을 할 수 있게 됐다. 현재까지 김씨는 구현고, 동답초 등 14개 학교에서 1500명 학생에게 독립운동 이야기를 전달했다. 앞으로도 김 씨는 역사와 독립운동 이야기를 궁금해 하는 학생들을 위해 꾸준히 강단에 설 예정이다. 이승원 군은 “김시진 할아버지의 강연으로 여러 학생들이 우리나라 역사를 바로 알고 독립운동가의 고마움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승진

|

이슈

커뮤니케이션디자인과 학생 4人, 그라피스 애뉴얼 '메리트상' 수상

2015.03.16

5,664

인기글

우리 대학 커뮤니케이션디자인과 학생들이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연감 2015 그라피스 애뉴얼(Graphis Annual 2015) 학생 부문에서 전원 '메리트상'을 수상했다. 그라피스 애뉴얼은 60여년의 역사를 가진 국제 공모전이며 디자인 분야별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세계 각국 학생들이 출품한 1000여점의 작품들이 경합을 벌였고 우리 대학 커뮤니케이션디자인과 김기태(4학년). 박다솜(4학년), 정유선(4학년) 나상욱(2학년) 학생이 각각 '메리트상'을 수상했다. ▶ One man's meat is another man's poison, Experimental 3D Typography, Sex Discrimination, Facehook 김기태 군의 ‘One man's meat is another man's poison’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으로 인한 사회현상을 콘셉으로 한 작품이며 박다솜 양의 ‘Experimental 3D Typography’는 타이포그래피의 공간성 확장을 위한 작품이다. 정유선 학생은 남성들이 가진 ‘성차별적 인식’을 시각화한 ‘Sex Discrimination’을 만들었고 나상욱 군은 페이스북의 로고타입과 낚시바늘의 연상을 통해 SNS의 폐해를 경고하 ‘Facehook’ 작품을 만들었다.

문승진

|

이슈

인문과학연구소, 외국인 수형자 위한 인문강좌 운영

2015.03.16

5,162

인기글

우리 대학 인문과학연구소(소장 손동철교수)가 지난 5일 충남 천안교도소와 업무협약을 맺고, 외국인 수형자를 대상으로 한국문화 등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 손동철 인문과학연구소장(왼쪽)이 김승만 천안교도소장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연구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외국인전담 교정시설인 천안교도소에서 ‘굿모닝코리아 인문강좌’ 프로그램을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굿모닝코리아 인문강좌’는 외국인 수형자들의 한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는 것과 동시에, 외국인 수형자들이 순수한 인간성을 발견하고 자존감을 회복해 보다 진지하게 삶에 대해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진행된다. 강의는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이해’, ‘동양화와 붓글씨를 통한 심성치료’, ‘한국 가요를 통한 한국문화’를 비롯해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태권도와 태권정신의 이해’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인문과학연구소는 인문강좌 진행을 위해 재능 기부를 희망하는 교원을 중심으로 강의단을 구성했으며, 학습대상자가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교육 횟수는 1년 4회, 1회당 1개월 강의로 진행되며, 매 회 20 명 내외의 수형자에게 강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인문과학연구소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외국인 수형자를 대상으로 인문학강좌를 실시하며 국가와 대학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해왔다. 이번에 개설된 ‘굿모닝코리아’는 기존의 인문강좌를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보완해 그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현주

|

이슈

김상락 교수, 국제 공모전 파이널리스트 선정

2015.03.09

6,202

인기글

김상락 교수(시각디자인과)가 국제 포스터 공모전 ‘The 4th Block International Eco-poster Triennial’에서 파이널리스트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 김상락 교수 국제 그래픽디자이너협회 ‘The 4th Block’이 주최하고, ICOGRADA(국제그래픽디자인협의회) 공인 하에 3년마다 열리는 ‘The 4th Block International Eco-poster Triennial’은 27년의 역사를 가진 동유럽의 권위 있는 국제포스터 공모전이다. 지구환경의 전반적 분야와 인간 및 기술로 인한 환경문제를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에는 전 세계에서 3,500여점의 포스터가 출품되었고, 928점이 파이널리스트에 올랐다. 이 중 김상락 교수의 작품 2점 , 이 파이널리스트에 선정되었다. 은 자연이 살아있을 때 인간이 가장 행복하다는 의미를 표현한 작품이고, 은 지구라는 공간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의 가치를 표현한 작품이다. 수상작은 2015년 4월 15일부터 30일까지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Yermilov centre’ 현대예술센터에서 전시된다.

이현주

|

피플

신영철 前 대법관 석좌교수 임용

2015.03.06

4,998

인기글

우리 대학이 신영철 前 대법관을 법과대학 석좌교수로 임용했다. 신영철 前 대법관은 대전고, 서울대 법대를 나와 사법시험 18회(사법연수원 8기)로 공직에 입문했다. 1981년 서울지방법원 남부지원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방법원장을 거쳐 대법관을 역임하고 지난 2월 퇴임 했다. 주요 판결로는 성전환자의 성별정정의 허용기준을 제시한 결정, 배우자에 대한 강간죄의 성립을 인정한 판결 등이 있다. 신영철 前 대법관은 이번학기 법과대학 특강을 맡고 2학기부터 대학원 강의를 전담할 예정이다.

문승진

|

피플

송영석 교수팀, 공기방울 이용한 친환경 전기에너지 생산기술 개발

2015.03.06

5,604

인기글

공기방울을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액체에 넣어 에너지 생산 생산기술 간단해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 기여 기대 우리 대학 송영석(파이버시스템공학과) 교수팀이 공기방울의 움직임을 이용해 전기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송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은 복잡한 장치 및 낮은 효율 등이 문제였던 태양열‧풍력‧수력 등에 비해 간단하면서도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아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송 교수 연구팀의 핵심기술은 끓는 물이나 떨어지는 폭포수, 탄산음료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공기방울을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액체(자기유체)에 넣어 전자기장 변화를 줌으로써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이다. ▶ 공기방울이 자기유체를 통과하면서 전기에너지가 생산되는 과정 자기유체에 공기방울이 통과하는 과정에서 산화철이 움직이게 되고 자기장도 함께 변화하며 전자기장의 변화를 일으켜 전자를 유도해 전기 에너지를 생산한다는 원리이다. 실험결과 지름 4mm의 아주 작은 공기방울 한 개가 3㎖의 액체를 통과하면서 0.3㎃의 전기를 생산했는데 물의 양을 1ℓ로 늘리거나 공기방울이 천 개로 늘어나면 LED 꼬마전구를 켤 수 있는 에너지를 생산하게 된다. 송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신진연구자지원)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가 에너지 분야의 권위지인 ‘나노 에너지(Nano Energy)’ 1월호 표지 논문으로 게재되고 YTN science 등 주요 언론에 보도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문승진

|

피플

특수교육과 박원희 교수, 한국장애인평생교육‧복지학회 초대 회장 선임

2015.03.05

6,525

인기글

우리 대학 박원희 교수(특수교육과)와 김송석 교수(특수교육과)가 한국장애인평생교육‧복지학회 초대 회장에 공동 취임했다. ▶ 박원희 교수가 한국장애인평생교육‧복지학회 창립식 및 학술대회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한국장애인평생교육‧복지학회는 국내에서는 처음이자 유일하게 특수교육의 대상을 유아와 학령기 뿐 아니라 성인에게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창립됐다. 해당 분야의 관련 전문가 및 장애인 평생교육 현장의 실천가들이 함께 학회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창립식은 지난 2월 28일 오전 우리 대학 죽전캠퍼스에서 전국의 특수교육 전문가와 장애인 평생교육 실천가, 장애인 학부모 등 150여명이 모여 진행됐다. 창립식 이후 열린 학술대회에서 박원희 교수, 한국복지대학교 김주영 교수, 강남대학교 김호연 교수 등이 ‘장애인 평생교육의 길’, ‘발달장애인지원법과 장애인 평생교육’, ‘장애인 평생교육 정책 기반 구축 방안’ 등으로 주제 발표를 했다. 박원희 교수는 “학회 창립의 궁극적 목표는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교육을 통해 그들에게 자긍심을 키워주고 궁극적으로는 장애인 스스로 자립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국가와 사회는 보다 실효성 높은 장애인 평생교육과 진정한 복지에 대한 지원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승진

|

피플

김창현 교수,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2015.03.04

6,178

인기글

김창현 교수(생활음악과) 가 지난 26일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열린 ‘2015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최우수 연주상’을 수상했다. ▶ 김창현 교수(생활음악과)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은 올해의 음반, 노래, 음악인, 신인 등을 비롯해 록, 포크, 팝, 재즈&크로스 오버 등의 장르 별로 총 26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발했다. 김 교수는 앨범 ‘망각’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망각’은 식민지 경험을 가지고 종교적, 인종적, 문화적 차별을 받아온 비 서구세계의 의식을 조명하고, 문화적 소외와 차별만큼은 예술적 잠재력과 노력으로 바꿔나가기를 바란다는 의식을 담은 창작 앨범이다.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회는 “우리 삶 구석구석 영향을 끼치고 있는 ‘식민지’와 ‘식민지적 근대’ 문화가 무엇인지 소리로 표현하며, 현실을 직시하는 것으로부터 식민의 극복이 시작될 수 있다는 의식을 담고 있다”고 김창현 교수의 앨범을 소개했다. 한편, 김창현 교수는 베이시스트와 작곡가로 활동하며 방송, 공연 등 다양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 , , , , , 등의 음반을 발표했으며, 2006년에도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최고연주부문과 올해의 재즈&크로스오버 싱글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2010년에는 LIG 문화재단 주최하는 한국재즈축제 리더스폴에서 올해 최고의 베이시스트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현주

|

피플

정선주 교수,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위원 위촉

2015.03.04

6,427

인기글

우리 대학 정선주(분자생물학과) 교수가 대통력 직속기구인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의 제 4기 위원으로 위촉 됐다. 임기는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이다. ▶ 정선주 교수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제7조 제1항에 근거해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며 의생명과학의 급속한 발전으로 새롭게 제기되는 윤리적 문제에 대해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생명윤리 관련 기본정책 심의와 줄기세포, 배아, 유전체연구, 연명의료 결정 등 생명윤리 관련 이슈의 사회적 논의 및 심의를 다룬다. 한편, 정선주 교수는 2012년 국제선도 연구자 집단인 ‘F1000(Faculty of 1000)’ 화학생물학 분야에 국내 연구자로는 유일하게 선정됐고 2014년에는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학술진흥상을 수상했다.

문승진

|

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