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단국대-와이어젠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장치’ 기술이전 협약 체결
분류 교류협력
작성자 홍보팀 윤영환
날짜 2018.07.31
조회수 376
썸네일 /thumbnail.41614.jpg

우리 대학과 의료기기 스타트업인 ㈜와이어젠이 지난 27일 오전 11시 천안캠퍼스 산학협력단장실에서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장치 개발 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 ㈜와이어젠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 대학 현정근 교수(단국대 의과대학 재활의학과) 연구진이 개발한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장치 개발’ 특허기술은 말초신경 및 척수손상 재생에 최적화돼 신경 재생 후 인체에 남지 않고, 축삭 및 지지세포 성장 촉진 영양물질 교환이 가능한 인공 신경도관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재생되는 축삭(신경 세포체에서 뻗어 나온 돌기)에 방향성을 부여해 빠른 재생이 가능하고, 재생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번 기술이전을 바탕으로 단국대와 ㈜와이어젠은 신경도관 제조방법 및 제조장치 기술의 연구개발 및 상용화를 위하여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와이어젠은 기술이전료로 선급 5억원 및 경상기술료를 우리 대학에 지급하기로 했다.

현정근 교수는 "그동안 단국대가 개발해 온 신경도관 제조 방법 및 장치 개발 기술의 실용화가 가시권에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3~4년 이내 시판 중인 신경도관의 한계점을 극복한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와이어젠은 2017년 법인 설립 후 국내외 주요 투자기관의 투자를 받아 글로벌 의료기기 사업을 시행중인 스타트업 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