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패키지 취업프로그램 도입, 3월부터 5월까지 진행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19.03.18
조회수 1,091
썸네일 /thumbnail.48712.jpg

‘취업준비 마스터 플랜’ 도입… 서류→필기→면접대비 20개 프로그램 운영
단국골든타임 프로그램도 8기째 운영, 학생 개인별 수준별 취사선택 가능


취업지원팀이 상반기 취업준비생을 위한 단계별 취업준비 프로그램을 도입, 재학생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취업준비 마스터 플랜’으로 명명된 이 프로그램은 취업관련 개별 프로그램을 연속된 과정으로 구성, 취업준비생에게 패키지 형태로 제공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프로그램은 ‘서류전형 ⇒ 필기전형 ⇒ 면접전형’ 3단계로 구성되어 3월 14일부터 5월 10일까지 제공되며 지원자에 따라 20가지 모델을 취사선택할 수 있다.(※영웅스토리(youngwoong.dankook.ac.kr) → 취창업 → 취창업프로그램에서 취사선택 / 졸업생 신청 가능)


▲ 취업지원팀이 상반기 취업준비생을 위해 준비한 자기소개서 작성 강의를 듣고 있다.

앞서 말한 3단계 프로그램은 교육내용을 참고하여 학생 본인이 적합한 과정을 선택하면 된다. 「서류전형」 단계(1단계)는 기초과정, 실전과정, 기초+실전과정 등 모두 7가지 교육모델이 있고 30명을 한 단위로 교육이 진행된다. △자기소개서 입문자 작성방법 △성장과정과 장단점, 지원동기 작성법 △지원 희망기업별 실습 △공기업 취업 프로세스 이해 △금융권 직무분석 특강 △역량기반 자기소개서 작성 및 피드백 등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필기전형」(2단계)은 주요 기업을 대비한 직무적성 특강과 모의시험 등 실전과정이 전개된다. 팀별 100명이 참여할 수 있고 △주요 기업 채용 대비방법 △영역별 문제풀이 또는 모의시험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외부전문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기업 입사의 마지막 관문인 면접의 중요성을 감안, 「면접전형」(3단계)에도 학생들이 체험할 수 있는 분야가 많도록 공을 들였다. 기초과정과 실전과정으로 운영되며 자신감을 고취하고 면접 스킬을 체험할 수 있는 11개 교육모델을 운영한다. 프로그램에 따라 6명에서 최대 20명까지 참여할 수 있다. △상반기 면접준비생을 위한 면접 가이드 △ 면접 실습 및 피드백 △실전 모의면접 및 개인별 피드백 △PT면접 및 토론면접 준비방법 △NCS 기반 공기업 준비를 위한 플레이 모의면접 진행 △전현직 인사담당자 초청 유형별 실전 모의면접 캠프 △자기소개서 기반 면접질문 도출 및 기출질문 실습 등 다양한 형태의 면접대비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 박혜진 취업지원관이 상반기 취업을 앞두고 있는 학생과 취업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취창업지원처는 이와 별도로 최근 취업진로상담실의 전면 리모델링을 실시해 △개인별 맞춤 상담이 용이한 상담실(7개) △다양한 취업강좌가 진행될 강의실 증축(2개) △그룹 멘토링이 가능한 그룹상담실(1개) △취업관련 자료를 이용할 수 있는 JOB CAFE를 새로 단장했다.

한편 천안캠퍼스 취업지원팀도 오는 22일부터 취업프로그램 「단국골든타임」을 시행한다. 단국골든타임은 2015학년도에 시행한 이래 8기생 선발에 이르렀다. 이 프로그램은 1박2일 캠프형식으로 치러지는 ‘취업마인드 형성과정’(1단계)과 7주간 진행되는 ‘취업역량 강화과정’(2단계)으로 구성되었다.

5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1단계 프로그램은 학생의 취업 효능감과 자원을 명확하게 분석, 진출하고자 하는 취업시장에서의 트렌드 및 경쟁력을 사전 파악하여 효과적인 취업전략을 수립하는데 비중을 두고 있다. 2단계 프로그램은 1단계 프로그램 이수자에 한하여 시행되며 △희망 직무별 객관적 자기강점 정리를 통한 컨셉 설정 △기업분석 보고서 활용 및 채용 트렌드 분석 △역량기반의 채용변화와 경험 리스트 작성 △역량기반 입사지원서 작성 △자기소개서 개별 및 상호 클리닉 △유형별 인성, PT, 토론 등 면접전략 △실전 모의면접 및 과정 정리 프로그램이 각각 제공된다.

한경호 취창업지원처장은 “학생 역량에 맞춰 체계적으로 취업준비를 할 수 있도록 연속 형태의 프로그램을 도입했다”며 “취업준비로 애를 쓰는 많은 학생들이 실익을 충분히 챙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