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스포츠와 음악의 만남, ‘삶, 음악 그리고 열정’
분류 행사
작성자 홍보팀 윤영환
날짜 2019.09.11
조회수 545
썸네일 /thumbnail.55146.jpg

스포츠과학대학(김용만 학장)이 지난 9일 오후 4시부터 체육인의 예술적 감성과 인문학적 교양을 위한 특별한 음악회를 열어 화제다. 최근 잇따른 구기 종목 우승과 단국대 스포츠과학대학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묵묵히 노력하는 재학생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는 교내・외 여러 인사가 공연자로 나서 ‘삶, 음악 그리고 열정’이라는 주제로 정통 클래식 음악을 선보였다.


▲ 장충식 이사장이 공연에서 가곡 ‘산들바람’을 열창하고 있다.

음악회는 현직 음대 교수와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구성된 포시즌 앙상블의 [모차르트, 디베르티멘토 D장조. K. 136 1악장 알레그로] 연주를 시작으로 주성희 교수(교육대학원)가 곡에 해설을 더하며 진행됐다. 이어 김난희 교수(성악과), 이영화 교수(성악과), 박태형 교수(기악과)가 공연자로 올라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이영화 교수가 선사한 오페라 리골레토 중 ‘여자의 마음(La donna e mobile)’은 대중에게도 친숙한 노래여서 학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음악회에는 스포츠과학대학 박종화 교수(국제스포츠학과)도 피아노 연주자로 등장해 공연을 펼쳤다. 이뿐만 아니라 특별게스트로 공연에 나선 장충식 이사장은 포시즌 앙상블과 협연한 바이올린 연주와 두 곡의 가곡을 열창하며 600석 공연장을 가득 메운 스포츠과학대학 학생들을 격려했다.


▲ [R.Schumann Traumerei] 장충식 이사장과 포시즌 앙상블의 협연


▲ [A.Lara Granada] 김난희 교수(Mezzo Soprano)


▲ [S.Rachmaninoff Vocalise, A.piazzolla Libertango] 박태형 교수(Cello)


▲ [F.Chopin Nocturne No.20] 박종화 교수(Piano)


▲ [G. Verdi "La donna e mobile" from Rigoletto] 이영화 교수(Tenor)


▲ [C.Debussy L'lsle Joyeuse] 주성희 교수(Piano)

장충식 이사장은 무대에서 “성악을 통해 발성을 배우면서 무엇보다 호흡과 건강이 안정해지는 것을 느낀다. 이처럼 우리 스포츠과학대학 학생들도 몸과 정신의 하모니가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 자리에 서게 됐다”며 “육체의 건강함뿐만 아니라 예술적 소양을 쌓는데도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연을 감상한 허홍준 군(국제스포츠학과 3년)은 “체육인을 위한 공연이 열린다고 해서 호기심 반으로 참석했다”고 하면서 “연세에도 불구하고 음악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신 이사장님 공연이 인상 깊었고 미래의 나의 모습에 음악을 함께 그려보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