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볼리비아에 「감자연구혁신센터」 준공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이현주
날짜 2019.09.16
조회수 439
썸네일 /thumbnail.55252.jpg

-씨감자 생산성 두 배 이상 늘 터, 볼리비아 식량주권 확보 기여
-양국간 인적교류 확대, 기술연수도 병행

우리 대학이 식용작물 감자 원산지인 남미에 두 배 이상의 생산이 가능한 선진 기술을 전수한다. 우리 대학 국제농업협력연구소가 지난 12일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 볼리비아 대통령이 참가한 가운데 「한-볼 감자연구혁신센터(Centro Nacional de Innovacion de la Papa Bolivia-Corea, 따라따(Tarata)시 소재」를 준공하고 볼리비아의 씨감자 생산성 향상에 본격 나섰다. 국제농업협력연구소는 이를 위해 감자연구혁신센터 착공과 함께 현재까지 현지 농업인을 대상으로 80여 차례 교육과 세미나를 진행해왔다.



▲ ‘한-볼 감자연구혁신센터’ 준공식에서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 볼리비아 대통령이 축사를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동진 교수, 한국농어촌공사 안성수 부장, 김학재 주볼리비아 대사)

감자연구혁신센터는 토양을 사용하지 않는 △양액재배온실 △육묘용 그린하우스 △ 용수공급시설 △저온저장고 △첨단 농기계를 구비하고 고품질의 씨감자 생산기술 전수에 돌입한다. 규모는 2.5ha. 또한 한국농업전문가의 현지 파견과 볼리비아 농업관계자의 한국 초청연수 등 인적교류도 병행한다.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 볼리비아 대통령은 센터 준공식에서 “한국 정부 및 관계기관 지원으로 감자 생산량이 배로 늘고 혁신적인 농업기술도 안착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학재 주 볼리비아 대사는 “센터 준공으로 볼리비아 식량 주권 확보 및 국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우리 대학 국제농업협력연구소는 볼리비아의 씨감자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점에 착안,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 국제협력사업 일환으로 볼리비아의 씨감자 생산체계 구축 및 생산기술 전수사업을 펼쳐왔다. 사업을 주관하는 이동진 교수는 "감자연구혁신센터 발족으로 씨감자의 안정적인 국가생산시스템이 구축되었고 헥타르당 평균 5톤인 생산성이 2배 이상인 10톤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사업 의미를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