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조선중기 귀족가문 의복 한눈에” 석주선기념박물관, 출토 복식 특별전 열어
분류 행사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19.05.09 (최종수정 : 2019.05.14)
조회수 460
썸네일 /thumbnail.50810.jpg

오는 10일부터 6월 7일까지 특별전 열어
전주이씨 수도군파 5대손 이헌충과 부인 안동김씨 출토복식 36점 소개

조선중기 의복을 살필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석주선기념박물관(관장 박경식)은 오는 10일부터 6월 7일까지 「전주이씨 수도군파5세 이헌충과 부인 안동김씨 무덤 출토복식 특별전」을 열고, 백수(白壽)를 누렸던 전주 이씨 수도군파 5대손인 이헌충 공과 부인 안동 김씨 무덤 출토 유물 28점, ‘세가닥 바지’ 유물 8점 등 총 36점을 일반인에 공개한다.(일요일·현충일 제외)

이헌충 공(1603년 卒) 조선의 2대 임금 정종의 7남 ‘수도군(守道君) 이덕생’의 5대 손이어서 출토유물과 복원품은 조선시대 귀족사회의 의생활 단면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로 평가받기에 손색이 없다.


▲ 바지 자락이 3개로 구성된 남성 방한용 기능바지 ‘세가닥 바지’

전시장을 찾기 전 ‘세가닥 바지’를 미리 공부해두면 더욱 관람이 즐겁다. 세가닥 바지는 바지 자락이 3개로 구성된 남여 공용 방한용 기능바지인데, 바지 형태가 독특해 연구자 사이에서 ‘세가닥 바지’라 불린다. 1500년대 전후의 무덤유물에서 발견되며 전국에 총 9점의 유물이 존재할 정도로 희소성을 띤다. 개막 당일 학술발표회에선 세가닥 바지가 집중 소개된다. 관람객들은 유물과 복원품을 통해 세가닥 바지의 구조를 직접 확인하는 재미도 맛볼 수 있다.


▲ 특별전 주요 전시품목 <왼쪽 사진> 남성들이 융복이나 평상복으로 입은 ‘철릭’ <오른쪽 사진> 저고리 위에 덧입는 여성용 ‘장저고리’

전시 품목은 △장사를 지낼 때 고인의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명기(銘旗)’ △관복의 받침 옷 또는 겉옷 위에 덧입던 반소매형 옷인 ‘답호(褡護)’ △활을 쏠 때 또는 활동복으로 입었던 양쪽 소매 탈착식 의복 ‘철릭(天翼)’ △짧은 저고리 위에 덧입는 여성용 ‘장저고리(長赤古里)’ 등 이다. 전시 품목은 현대에도 어색하지 않은 조상들의 패션 감각을 읽을 수 있고, 특히 ‘세가닥 바지’로 명명된 유물과 복원품은 관람객의 시선을 잡기에 충분하다. 이밖에도 액주름·바지·저고리·적삼·치마 등이 소개된다.


▲ 「전주이씨 수도군파5세 이헌충과 부인 안동김씨 무덤 출토복식 특별전」 초청장

박경식 관장은 “백수를 누린 부부의 한 무덤에서 100년의 의생활을 살펴볼 수 있어 흥미롭다”며 “전국에서 출토된 세가닥 바지를 복원·전시해 관람객 모두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전시장을 찾는 재미를 배가했다”고 했다. (관람문의 031-8005-2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