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단국역사관, 「단국스포츠, 세계와 미래로」 특별전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윤주연
날짜 2022.11.02
조회수 2,527
썸네일 /thumbnail.112393.jpg

체육팀, 올림픽 등 국제대회 164개 메달 획득
한반도 평화정착 위한 남북스포츠 회담자료도 공개

창학 75주년과 교내 ‘단국역사관’의 1종 박물관 등록을 기념해 「단국스포츠, 세계와 미래로」를 주제로 오는 2일부터 2023년 3월까지 단국역사관 로비에서 특별전을 개최한다. 


△ 「단국스포츠, 세계와 미래로」 특별전 전시장 전경


특별전은 1955년 럭비부, 농구부, 레슬링부 창단을 비롯해 수영, 태권도, 빙상, 조정, 스키, 씨름, 축구, 야구 등 다양한 체육종목을 육성해 온 단국스포츠의 발자취와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공헌했던 남북체육회담, 1988년 서울올림픽 스포츠과학학술대회, 각종 국가대표단을 인솔해 국제경기에 참여했던 경영진의 활동 등을 다양한 이미지와 자료로 제공한다. 

특히 비인기종목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노력해왔던 순간을 담은 200여 점의 사진과 유물 100여 점, 공개되지 않았던 다수의 자료가 공개된다. 86서울아시안게임·88서울올림픽·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성화봉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코너도 이목을 끈다. 


△ 대학 관계자들이 특별전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왼쪽 다섯 번째부터 장호성 이사장, 김수복 총장)


△ 장호성 이사장과 김수복 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들이 특별전을 관람하고 있다. 


우리 대학은 박태환(수영), 손태진(태권도), 김현우(레슬링), 김기훈·이정수·진선유·이준호(쇼트트랙), 배기태(빙상) 등 스타 선수를 배출하며 올림픽,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 유니버시아드에서 금메달 82개, 은메달 47개, 동메달 35개 등 164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국제사회에 대한민국의 국위를 선양하는 데 일조했다. 

특별전에는 대한민국 체육행정과 스포츠 국제교류에 기여했던 장충식 명예이사장과 장호성 이사장 등 경영진의 체육관련 활동도 소개된다. 장 명예이사장은 남북체육회담 한국대표(1986), 북경아시안게임 대한민국 단장(1990), 세계청소년축구대회 남북단일팀 단장(1991)을 역임한 바 있고, 장호성 이사장은 한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 회장(2012~2018), 대한대학스포츠위원회 부위원장(2010~2016), 아시아대학스포츠연맹 부회장(2011~2016)을 맡으며 2010 싱가포르 세계청소년올림픽 한국선수단장, 2011 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선수단장을 역임한 바 있다. 

행사를 기획한 이종수 관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해 국위를 선양했던 단국인의 역동적인 모습과 남북 스포츠 교류 및 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성과를 축적했던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특별전과 관련해 단체관람 등 자세한 내용은 단국역사관(031-8005-2089)에 문의하면 된다.


△ 특별전 내부 전경(각종 상패와 선수단 기증 물품)


△ 특별전 내부 전경


△ 올림픽을 비롯한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의 메달이 전시되어 있다. 


△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체육팀 우승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