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국가등록문화재 『미사일록(美槎日錄)』 [석주선기념박물관-이달의 유물⑦]
분류 학술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24.04.17
조회수 870
썸네일 /thumbnail.139796.jpg

 석주선기념박물관(관장 이종수)은 1967년 개관(전신 중앙박물관) 이후 우리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발굴·보급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박물관은 약 4만 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구글아트앤컬처(Google Arts & Culture)를 통해 전
 세계에 한국 문화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노력하고 있다.


 박물관과 홍보팀은 공동으로 큐레이터가 추천하는 [석주선기념박물관-이달의 유물] 기획특집 기사를 연재한다. 이
 달에 소개할 박물관 소장 유물은 19세기말 한미외교사를 살필 수 있는 국가등록문화재『미사일록(美槎日錄)』이다.


1911년 1월 26일 정오.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교외에서 세 발의 총성이 울렸다. 초대 주러 공사로 러시아에서 국권회복운동을 주도했던 이범진(李範晉·1852~1911) 은 망국의 울분을 참지 못하고 머나먼 이국 땅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파란만장한 생을 마감했다.


△ 이범진이 활동했던 당시 주미공사관 외관 모습 

그는 “우리나라 대한제국은 망했습니다. 국권을 회복할 방책이 없다면 더이상 살아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저는 자결 외에는 이제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라고 탄식하는 유서를 고종에게 남겼다.

1905년 을사조약으로 외교권이 박탈된 후에도 이범진은 일본의 송환 요구를 거부하며 러시아에 남아 계속 항일운동을 펼쳤다. 1907년 고종의 헤이그 밀사 파견 때에는 이준, 이상설과 함께 고종의 친서를 작성하고 아들인 이위종을 통역 및 일원으로 참여시키기도 하였다.


△ 미사일록 표지 및 본문 사진 

이범진의 주미공사 시절 활동을 기록한 일기가 바로 우리 대학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미사일록(美槎日錄)』이다. 석주선기념박물관 소장 『미사일록(美槎日錄)』은 선장(線裝)된 1책의 필사본으로 유일본이다. 내용은 본문과 부록으로 구성되어 있다. 표지 묵서를 통해 이범진이 작성한 일기는 주미공사관 직원 난정 이건호가 필사했으며 백분 이원영이 소장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미사일록(美槎日錄)』 본문은 이범진이 고종에게 주차미국특명전권공사(駐箚美國特命全權公使)로 임명된 1896년(고종 33년) 6월 20일부터 이듬해인 1897년(고종 34년) 1월 31일까지의 기록이다. 이범진은 주미공사로 임명된 후 인천을 출발해 미국 워싱턴에 도착하기까지의 구체적인 여정을 기록하였다. 미국에 도착해서는 외교관으로서 5차례 걸쳐 미 대통령을 접견하고 미국의 우정장관과 탁지대신을 만났으며 다른 외국 공사와도 교제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미사일록(美槎日錄)』 에는 워싱턴으로 향하는 배 안에서 남녀가 부둥켜안고 춤추는 것을 보고 놀라거나, 미국의 발달한 선진문명에 감탄하는 모습이 생생하게 기록되어 있다. 다른 나라 공사관의 초대를 받으면 답례로 초대를 하는 것이 관례인데 조국의 가난한 경제 사정으로 답례를 할 수 없는 상황을 한탄하는 모습은 약소국 외교관으로 느꼈던 비애를 전해 준다.

후반부 실려 있는 부록에는 1897년 1월 21일 미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연회 때의 좌석 배치도가 첨부되어 있어서 흥미롭다. 배치도에는 우측 하단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미국 대통령, 미국 대통령 영부인, 미국 국무장관. 각국 대사 등 착석자의 이름을 기록하여 이날 참석했던 66인의 명단과 좌석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단어와 일상 대화를 영어, 한자, 한글 순으로 표기해 놓았는데 예를 들면 “와츠 時票 쳬인 時票絲 토박고 담배, 유어 汝”처럼 영어 발음을 먼저 적고 이에 해당하는 한자나 우리말을 병기하였다. 그리고 “아타쉬 attache 書記生, 식글트리 secretary 參事官, 민의시터 minister 公使” 등 업무와 관련한 단어도 기록하였다. 단어 외에 간단한 영어 회화도 있어서 일종의 영어 연습장이었던 걸로 추측된다.

이범진은 미국 역대 대통령 선거 중 가장 치열했던 1896년 선거를 직접 경험하고 당시의 정치 쟁점에 대해 기록하였다. 미국의 의회제도와 다수결 원칙 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기록하여 당시 조선 외교가의 미국 인식을 알 수 있게 한다.


△ 국가기록원의 미사일록 복원과정 모습

 
연민 이가원 선생으로부터 기증받을 당시『미사일록(美槎日錄)』은 수침으로 인한 번짐과 말림, 구겨짐이 심한 상태였다. 지난 2022년 국가기록원 「2022년 맞춤형 복원·복제 지원서비스」사업을 통해 1년에 걸친 복원 작업으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

『미사일록(美槎日錄)』은 2023년 1월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미사일록(美槎日錄)』은 주미공사의 외교상황, 당시 영어 사용 용례 및 표기, 19세기 말 지식인으로서 서양 국가에 대한 인식 수준 등 다양한 역사적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임을 인정받았다.

< 참고문헌 >
김문식, 연민문고 東裝貴重本 해제집, 문예원(2012)
김철웅, 미사일록, 푸른역사(2022)

#단국대 #석주선기념박물관 #이달의유물 #미사일록

[대학뉴스 제보]

죽전 홍보팀 : 031-8005-2032~5, 천안 홍보팀 : 041-550-1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