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첨단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앞당기자”, 경기도내 21개 기관 협약 체결
분류 교류협력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19.12.23 (최종수정 : 2019.12.24)
조회수 1,207
썸네일 /thumbnail.59728.jpg

우리 대학을 포함한 경기도 소재 대학, 연구기관, 협회, 기업 등 21개 기관이 첨단 소재와 부품, 장비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 기관은 경기도청과 9개 대학, 4개 연구기관(경기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한국나노기술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4개 협회(산업기술진흥협회,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 3개 기업(동진쎄미켐, LT소재, 주성엔지니어링) 등이다.



▲ 김수복 총장(왼쪽 다섯 번째)이 협약 체결 후 이재명 지사(왼쪽 여섯 번째) 등 경기 도내 기관장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기관은 앞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자립화를 위한 기술·지식정보 교류 △산·학·연·관 공동연구 발굴·기획 및 추진 △인적 네트워크 활용, 세미나 개최 등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이후 타격을 입은 경기도 내 소재·부품·장비 산업계의 연구 및 기술 역량을 높이고 자립을 돕기 위해 대학 및 연구소에 요청해 이뤄졌다.

경기도는 사업추진을 위해 도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을 중심으로 협약 기관과의 기술협력부터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300억원을 투입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부품, 장비산업 자립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정치적으로는 독립했지만 경제적, 기술적으로 아직 독립하지 못한 현실을 이겨내야한다”며 “산학연관이 함께 노력해 기술독립, 나아가 기술강국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수복 총장은 “우리 대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 분야를 적극 육성하고 전자전기, 고분자공학 등 협약 관련 분야의 우수한 교수 및 연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국산 기술이 한국을 넘어 세계 곳곳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