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10분’ 제38회 홍콩국제영화제 국제비평가협회상 수상
분류 이슈
작성자 박인호
날짜 2014.04.08
조회수 5,038
썸네일 /images/Bbs/0/1396935059050.jpg

“근래 등장한 한국영화 중 가장 용기있는 데뷔작”
오는 24일 개봉, 상반기 신인감독 최고의 기대작

영화콘텐츠전문대학원 1기 졸업작품 ‘10분’(이용승 감독)이 제38회 홍콩국제영화제(HKIFF) 국제비평가협회상(FIPRESCI Prize)을 수상했다. 한국영화로는 2001년 25회 ‘플란다스의 개’(봉준호 감독), 2011년 35회 ‘파수꾼’(윤성현 감독)에 이은 세 번째 쾌거다.

‘10분’이 수상한 국제비평가협회상은 국제 영화 비평가들과 영화 기자들 간의 연맹인 국제비평가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Film Critics)가 수여하는 상이다. 영화예술을 진흥하고 젊고 새로운 영화를 장려하는 것을 목적으로, 영화제에 초청된 작품 중 아시아 신인감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경쟁부문 상이다.

최종 12편의 후보작품 중 세 명의 심사위원 전원은 ‘10분’을 수상작으로 꼽았다. 영화제 관계자는 “주인공이 받는 압박을 잘 그려낸 것은 물론, 근래 등장한 한국영화 데뷔작들 중 사회를 다룬 시선에서 가장 용기 있는 데뷔작”이라는 심사평으로 선정 이유를 밝혔다.

‘10분’은 ‘출근’을 인생의 목표로 삼는 이들을 위한 폭풍공감 현실밀착형 직장생활백서다. 한 청년이 직장에서 인턴사원으로 일하다 정규직 제안을 받고 마음이 흔들렸으나 막상 정규직에 다른 사람이 채용되게 되면서 선택의 문제에 직면해 겪게 되는 갈등과 혼란을 그린 작품이다.

‘10분’은 지난해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 협회상과 KNN관객상을 수상하고 2014년 제20회 브졸국제아시아영화제 장편영화경쟁부문대상인 황금수레바퀴상과 INALCO 스페셜 페이버릿상을 수상한 바 있다. 더불어 2013년 제39회 서울독립영화제와 2014년 제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12회 피렌체 한국영화제에 초청되어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잇다른 국제영화제 수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10분’은 오는 24일 정식 개봉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간다. 상반기 관객들의 시선은 이미 이용승 감독의 ‘10분’에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