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광주유니버시아드 개막식 애국가 제창 – 박혜진 교수
분류 피플
작성자 홍보팀 문승진
날짜 2015.07.07
조회수 7,978
썸네일 /thumbnail.6825.jpg

반기문 UN 사무총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박혜진 교수 직접 추천
전 세계 선수단 및 관중 4만 3천명 앞에서 애국가 부르며 대회 시작 알려

우리 대학 박혜진 교수(음악대학 성악과)가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했다.

개막식은 지난 3일 광주유니버시아드주경기장(월드컵경기장)에서 4만 3천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박 교수는 개막식 초반 김재형 성악가와 함께 애국가를 부르며 전 세계 대학스포츠인의 축제인 유니버시아드 대회의 서막을 장식했다.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식에서 박혜진 교수(오른쪽)가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박 교수의 애국가 제창은 반기문 UN 사무총장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추천으로 성사 돼 더욱 특별한 의미가 있다. 박 교수는 올해 4월 미국 뉴욕 UN 본부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의 날’ 행사에 초대 돼 조두남의 ‘새타령’과 프랑스 가곡 ‘까딕스의 처녀들’을 불렀다.

당시 반기문 총장과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박 교수의 노래에 깊은 감명을 받아 이번 대회 애국가 제창자로 직접 추천했다. 박 교수는 “이렇게 큰 무대에서 애국가를 불러 정말 영광스럽다. 전 세계 대학생들이 지켜본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찼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 교수는 그동안 마술피리, 라보엠, 피가로의 결혼 등 수많은 오폐라의 주역을 맡으며 국내외에서 활동해 왔다. 한국인최초로 프라하 스메타나홀에서 프라하 봄의 축제에 초청받아 프라하필하모닉과 협연했으며 제 5회 대한민국 오페라대상에서 오페라페스티발 '여주역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7월 3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에는 170여개국 20,000여 명이 21개 종목에 참가해 스포츠를 통해 교육, 문화 교류를 펼친다. 박 교수가 애국가 제창자로 참여한 개막식에 대해 끌로드 루이 갈리앙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회장과 에릭 생트롱 사무총장은 “환상적인 개막식이었다”고 말했고 전국 시청률 6.6%, 지역 시청률 19.5%(닐슨코리아 집계)를 기록해 성공적인 개막식이라는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