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대학의 미래, 데이터‧AI‧융합교육이 필수”, 경기남부 5개 대학 혁신사례 성과포럼
분류 행사
작성자 홍보팀 이기태
날짜 2022.01.11
조회수 301
썸네일 /thumbnail.98101.jpg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경기남부권 5개 대학이 손을 맞잡고 「대학의 변화와 혁신 :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주제로 11일 단국대 인문관에서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 참석 대학은 우리 대학을 비롯해 가천대‧경기대‧루터대‧아주대. 포럼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포럼은 교육부가 최근 3년간 전국 143개 대학에 6,900억원을 지원한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 김수복 총장이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포럼 참석 대학들은 대학별 자율혁신 과제의 성공사례를 전국 대학이 공유하고, 학령인구 감소 위기 심화와 4차 산업혁명, 팬데믹 리스크 현상에 적극 대응해 미래 사회의 변화 요구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획됐다.

미래 사회를 준비하는 대학교육의 혁신 방향은 △데이터‧인공지능(AI)에 기반한 첨단 디지털 교육환경 구축 △공동체 정신과 휴먼서비스에 기초한 교양강좌 강화 △교과-비교과를 통합한 융합인재 육성에 맞춰졌다. 특히 한국 대학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려면 대학 간 성공사례의 파격적 도입 및 성과분석이 필수라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단국대는 2016년부터 추진한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교육지원서비스(EduAI) 사례를 발표했다. ‘단아이(Dan.i)’로 명명된 교육지원서비스를 통해 챗봇, 대학생활알림, 교과목 정보, 실시간 채용정보 등 교내외 120여만 건의 키워드 정보를 클라우드시스템으로 운영해 호평을 받았다. 최근에는 학습협업, 적응형 학습, 지식공유형 질의답변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경기남부 5개대학 혁신사례 포럼 전경.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가천대는 교내 ArTechne(아르테크네)센터가 추진한 공모전과 프로젝트를 통해 재학생 경쟁력을 배가시킨 사례를 소개했다. 유학생 교류 등 다양한 분야를 대상으로 2,147명이 아이디어를 제안했고 학생이 스스로 기획안을 추진해 결과에 대한 성취감을 부여받는 ‘프로젝트 사업’에도 1,761명이 참여하는 등 ‘공모전+프로젝트 참여는 가천인의 일상!’이라는 인식을 심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경기대는 팬데믹에도 지속가능한 안정적 교육서비스 구축에 만전을 기해 △KLTS (Kyonggi Live Two-way System) △On-tact Job Space Zone △Smart Job High-End Hall 등 첨단 시설을 구축해 진로취업 및 학생 교육지원 강화, 행정 혁신의 기틀을 될 디지털 서비스 환경을 마련했다. 지역 청년에게도 디지털 편의와 청년고용정책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효과도 낳았다.

루터대는 기독사회봉사를 의미하는 디아코니아(Diakonia) 교양대학을 중심으로 대학 보유 휴먼서비스를 특성화해 교육모델로 구축했다. 입학생은 1년간 특정 학과에 소속되지 않고 휴먼서비스 역량을 키울 기초‧특화 교양강좌를 이수한 후 적성과 상황에 맞는 전공과 진로를 선택하게 된다. 엄선된 8개 교과목을 운영하며 목포해양대와도 협력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아주대는 최근 5년간의 신입생 자료를 바탕으로 개인특성, 과거 학업 기록, 학습과정 데이터, 설문조사 등 데이터에 기반해 기초학력이 취약한 신입생의 학습부진 가능성을 사전에 확인,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상담을 연계하는 등 선제적 대응이 가능한 교수학습지원시스템을 선보였다. 특히 인공지능 등 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서비스의 범위를 폭넓게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포럼을 주관한 김수복 총장은 “코로나19와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앞에서도 학생중심교육은 대학교육의 핵심”이라며 “첨단 교육시스템과 대학별 혁신전략을 각고의 노력으로 추진해 고등교육 혁신의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