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이창현 교수 수소분야 핵심소재기술 대형 기술이전
분류 교류협력
작성자 홍보팀 윤주연
날짜 2021.10.20
조회수 1,779
썸네일 /thumbnail.93609.jpg

특허 4건 수소관련 기업에 기술이전, 기술이전료 18억원
산학협력 모델,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에 진일보


▲ 김수복 총장(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양승조 충청남도 지사(왼쪽에서 여덟 번째)가 수소분야 핵심 소재기술, 기술이전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이창현 교수(에너지공학과)

국가 미래 성장전략으로 부상한 수소에너지 분야에서 이창현 교수(에너지공학과)의 핵심소재기술 4건이 선급금액 18억원에 기업에 이전됐다. 우리 대학이 개교 이래 계약한 최대 규모의 기술이전이다.

이창현 교수(에너지공학과)의 수소관련 핵심소재기술은 △염수전기분해용 분리막 제조기술 △고분자전해질 수전해 및 염수 전기분해 분리막 기반 이오노머 추출기술(이상, <주>정우산기) △음이온전도성 과불소계 이오노머 분리막 제조 전주기 기술(<주>엠프로텍) △미활용 막-전극어셈블리 핵심부품 고도화 기술(<주>에어레인, <주>에너엔비텍).

이창현 교수는 “기술이전으로 분리막의 박막화가 가능해졌고 수소기체의 차단성은 강화시켜 에너지 비용이 최대 20%까지 절감되고, 분리막 핵심소재인 이오노머 사용량이 줄어들어 공정단가를 대폭 줄이고 수소 생산시 내구성도 현저히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염수전기분해용 분리막의 경우 박리가 빈번히 발생해 전력 소모량이 급증했던 기존 제품과 대비해 이전되는 기술은 박리를 원천 차단해 내구성을 높여 전력 소모량 저감에도 큰 도움을 주고, 알칼라인 수전해 분리막의 경우 폭발을 유발할 수 있는 기존 제품과 대비해 수소 차단성을 수백 배 개선시켜 안정성을 크게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기술 상용화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최초의 수전해 전용 분리막 기업 또는 연료전지 공정비용 저감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평가받을 것”이라 피력했다.

이번에 기업에 이전된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연구재단,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지원 아래 개발됐다.

기술이전 계약 체결식은 김수복 총장, 양승조 충남지사, 김광선 충남과학기술진흥원장, 진혁 충청남도지역사업평가단장, 김성복 (재)수소융합얼라이언스단장, 조원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수소연구단장, 정우산기(주) 황윤하 대표, ㈜엠프로텍 김성진 대표, ㈜에어레인 하성용 대표, ㈜에너엔비텍 이성수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19일(화) 오후 1시 30분 천안캠퍼스 치대병원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계약 체결에 따라 우리 대학과 해당 기업들은 수소 에너지 분야 공동연구, 상호 기술지도, 자문에도 본격 나선다. 우리 대학은 특히 수소에너지 분야의 기술과 지원사업을 연계하는 등 연계 서비스 제공에도 적극 나서고 해당 기업들이 신제품 기획, 제품 부가가치 제고, 수소경제 생태계의 신산업 진출에도 대학이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기술을 제공한 이창현 교수와 기술을 이전받은 기업들은 계약 체결을 기념해 발전기금(수소산업육성장학금) 5천만원을 기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