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3.1운동 100주년, 독립을 다시 걷다 -국토대장정 출정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이현주
날짜 2019.07.25
조회수 2,608
썸네일 /thumbnail.53339.jpg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천안캠퍼스 학생들이 충남지역의 산재한 독립운동 유적지를 찾아 독립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고 선열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하는 국토대장정에 나선다.

이번 국토대장정은 "3.1운동 100주년, 독립을 다시 걷다"를 주제로 재학생 70명, 교직원 30명 등 100명이 오는 24일부터 31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충남지역 독립운동 유적지를 탐방하는 코스로 진행된다. 3.1운동 만세시위의 불꽃을 피웠던 천안을 출발해 아산, 예산, 홍성, 광천, 공주, 세종을 거쳐 목천 독립기념관까지 215km의 여정이다. 우리 대학의 국토대장정은 2015년 광복 70주년, 2017년 개교 70주년의 기념행사로 진행한 데 이어 세 번째 시행이다.


▲국토대장정 출발 전 참가자들이 학생회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토대장정에 참가한 천안캠퍼스 학생들이 출정식을 마치고 215km 대장정에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24일 오전 10시 학생극장에서 진행된 출정식을 시작으로 단원들은 예산군 윤봉길 의사 사적과 이남규 고택, 홍성군 김좌진 장군과 한용운 선사 생가, 공주시 숭의사와 석송 3.1 만세유적지, 천안시 유관순 열사 생가와 독립기념관 등을 방문한다. 하루 평균 30km씩 이동하는 국토대장정 구간에는 안전을 위해 구급차가 동행해 단원들의 건강을 살핀다.


▲국토대장정 이동 코스
 
또한 단순히 걷기만 하는 국토대장정이 아니라 독립운동 역사와 인물 등 다양한 특강과 조별발표를 진행하며 재학생의 독립운동 인식 제고를 돕는다. 김보한 교수(교양학부)가 일정을 함께 하며 휴식시간을 활용해 일별 코스에 따라 독립운동 유적지와 독립운동가에 대한 역사 교육을 진행한다. 완주자는 2학기 교양과목 선수강 학점으로 2학점도 받게 된다.
 
김기홍 천안캠퍼스 학생처장은 "국토대장정을 통해 재학생들이 독립의 참된 의미와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을 체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출정식에 참석한 남보우 부총장은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서는 역사를 배우고 실천하고 체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하며, 완주하는 날까지 안전하고 건강하게 보람 있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