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국내 대학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표준 기술’ 표준특허풀(AVANCI) 등재, 최수한 교수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이기태
날짜 2023.11.13 (최종수정 : 2023.11.22)
조회수 2,512
썸네일 /thumbnail.131237.jpg

5G 표준특허, 글로벌 이동통신 표준특허 풀 “아반치(AVANCI)”에 등록


△최수한 교수

최수한 교수(모바일시스템공학과)의 ‘5G 이동통신 기술’ 특허가 국내 대학 가운데 최초로 이동통신 표준특허풀 관리 글로벌 기업 ‘아반치(AVANCI)’의 5G 표준특허에 등재됐다. 

표준특허는 이동통신 국제 표준기구인 3GPP(The 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 맞춰 제품을 생산할 때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특허로 국내 대학에서 이동통신 분야 표준특허를 공신력있는 특허풀에 등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교수의 표준특허는 5G 이동통신의 초신뢰·저지연통신(URLLC:  Ultra-Reliable and Low Latency Communications)을 위한 데이터 반복 전송 기술이다. 이 기술은 매우 중요하고 빠르게 전달돼야 하는 데이터를 반복해서 보내는 기술로 5G에서 요구되는 무선 구간 1ms 이하의 짧은 전송 지연(초저지연)을 실현하는 핵심 기술이다. 

최 교수의 기술이 적용된 5G 통신망은 LTE 대비 데이터 전송 지연 시간을 10분의 1 수준으로 단축할 수 있다. 안정적으로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어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한 자율주행차, 원격수술, 원격제어 뿐만 아니라 무인비행기, 스마트폰, 의료기기, IT·전자기기, 로봇,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산업군에 활용된다.

특히 최 교수의 기술은 특허 사업화 전문기업인 유유콤(UUCOM)을 통해 아반치(AVANCI)의 ‘5G 특허풀’에 등재됨으로써 세계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아반치 ‘5G 특허풀’에는 삼성전자, 퀄컴, 소니, 노키아, 화웨이 등이 특허권자로 참여하고 BMW, 벤츠, 현대자동차그룹 등이 실시권자로 가입되어 있다. 

최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5G 기반의 초고속 이동통신망의 활용 범위가 더욱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대되고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나라 이동통신 기술과 지적재산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산학협력단은 표준특허 확보 관점에서 유망기술을 발굴해 해외출원 비중을 확대하고, 한국특허전략개발원에서 실시하는 특허청의 표준특허창출지원사업을 연계하여 특허전문가와 변리사의 조력을 통해 표준화 동향 분석, 수익창출 모델 구축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완제 산학협력단장은 “아반치는 미래 자동차에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통신기술 관련 특허를 대거 보유하고 있어 완성차 업체가 커넥티드카 한 대를 생산할 때 표준특허 로열티를 지불해야 한다”며 “향후 커넥티드카 보급이 확대되면 최 교수의 특허가 우리 대학에 상당한 로열티 수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단국대학교 #산학협력단 #최수한교수 #모바일시스템공학과 #아반치 #표준특허 #5G #자율주행


[대학뉴스 제보]

죽전 홍보팀 : 031-8005-2032~5, 천안 홍보팀 : 041-550-1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