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유전자 정보 진단분석 공동연구 나서
분류 교류협력
작성자 홍보팀 윤주연
날짜 2021.10.15
조회수 490
썸네일 /thumbnail.93339.jpg

I-다산LINC+사업단, 단국대학교병원, ㈜셀레믹스 업무 협약


▲ 장승준 I-다산LINC+사업단장(왼쪽부터), 김효기 ㈜셀레믹스 공동대표, 단국대학교병원 김재일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전자 정보를 이용한 진단분석 분야 인력양성과 연구개발을 위해 I-다산LINC+사업단, 단국대학교병원, ㈜ 셀레믹스(바이오소재 기술기업)이 13일 천안캠퍼스 산학협력관에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2022년 2월 개원 예정인 단국대학교병원의 암센터 개원에 맞춰 유전자 정보를 이용한 암 진단 및 분석 분야 인력양성과 공동 연구개발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단국대병원 전용 암 패널(Level 2) 공동 개발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을 이용한 진단 연구 ▲신규 임상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연구 협력 ▲공동연구과제 발굴 ▲고가의 NGS 부속 연구시설 및 장비 공동활용 등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검사는 인간 유전체의 염기서열을 분석하여 질병진단에 필요한 정보를 얻는데 사용하는 기술로 질병과 연관된 유전자 변이에 대응하는 개별 맞춤형 치료를 가능하게 하는 정밀 의료기술이다.

내년 초 완공 예정인 단국대학교병원 암센터는 250병상 규모이며 환자들에게 기존 병원의 암 진료 기능을 통합, 포괄적 암 치료 시스템을 제공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