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바이오신약 만든 이성욱교수 「알지노믹스」 105억 추가유치…누적투자액 225억
분류 피플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21.04.16 (최종수정 : 2021.04.19)
조회수 1,904
썸네일 /thumbnail.83369.jpg

이성욱 교수 ‘4년 내 4개 이상 치료제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판교 밸리서 벤처와 경쟁
“간암에 이어 뇌종양, 알츠하이머, 유전성 망막질환 등 후속 파이프라인 임상 진행“

바이오신약 개발을 위해 이성욱 교수(대학원 생명융합학과)가 설립한 「알지노믹스」가 105억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액은 총 225억이다.

△ 이성욱 교수(대학원 생명융합학과)가 경기 성남 판교에 위치한  알지노믹스 연구실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이 교수의 리보핵산(RNA) 치환 플랫폼 기술의 연구성과는 물론 기업의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아 LSK인베스트먼트가 리드하고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시너지IB투자와 이베스트증권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간암에 이어 뇌종양, 알츠하이머, 유전성 망막질환을 대상으로 후속 파이프라인 임상 진행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 교수는 “4년 이내 4개 이상의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판교 밸리서 바이오벤처와 경쟁하고 있다”며 “향후 2023년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 20년간 단국대에서 리보핵산(RNA) 치환 플랫폼 기술을 연구 해왔다. 리보핵산(RNA)란 DAN와 함께 유전정보 전달에 관여하는 핵산의 일종이다. 이 기술은 암이나 바이러스를 유발하는 RNA를 제거하고 동시에 잘린 RNA 부위에 치료용 RNA를 1:1로 치환하는 것이다. 리보핵산(RNA) 치환 플랫폼 기술은 초기 형태 치료제로 활용하기 힘들었으나, 끊임없는 연구로 기존 항암제로 접근하기 어려운 난치성 질환 치료제로 경쟁력을 갖게 됐다.


△ 한국경제가 지난 2020년 12월 이성욱 교수의 리보핵산(RNA) 치환 플랫폼 기술과 알지노믹스 성과를 보도했다. 사진은 게재 전문[한국경제 2020.12.7. 31면]

이 교수는 “회사 설립 초기에 법률, 회계, 세무, 재무, 조직경영, 홍보 관련 업무 등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지주회사인 단국대 산학협력단의 지원으로 연구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교수는 “연구에 참여한 학생들이 벤처기업 설립을 통해 연구실적이 기업화하는 과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라며 “대학의 지원은 학내 연구 동기를 고취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밝혔다.

「알지노믹스」 는 지난 2017년 단국대 산학협력단 기술지주회사 자회사로 설립돼 미국, 유럽, 국내 등에 특허등록도 마쳤다. 지난 2019년 알지노믹스는 판교 이노밸리에 부설 연구소를 열고 KDB산업은행, 시너지IB투자, SBI인베스트먼트 등 투자자들로부터 120억원을 투자받는데 성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