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조선 중기 양반 가문 장례[염(殮)] 한눈에” 석주선기념박물관, 출토 복식 특별전 열어
분류 행사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21.05.21
조회수 1,753
썸네일 /thumbnail.85617.jpg

오는 6월 11일까지‘VR(가상현실) 언택트 박물관’선보여
창녕성씨(昌寧成氏) 성급(成汲) 묘 출토 유물 60여 점 전시해

400년 전 조선 시대 양반 가문의 장례(염습)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우리 대학 석주선기념박물관(관장 박경식)은 오는 6월 11일(금)까지 ‘순학옹(馴鶴翁)을 염(殮)하다-창녕성씨(昌寧成氏) 성급(成汲) 묘 출토 유물’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스스로를 순학옹(馴鶴翁)이라 부르며 학을 키웠던 군자감 주부(종 6품)를 지낸 성급(1553~1621) 공이 입었던 수의 등 60점 유물을 일반인에 공개한다. 특별전은 조선 시대 장례(염습) 과정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최초의 전시라 눈길을 끈다. 특히, 망자가 생시에 입거나 지인들이 관속에 넣어준 옷들을 통해 17세기 조선 시대 양반 사회의 의생활을 확인할 수 있다.

▲ 특별전 주요 전시품목 [왼쪽] 사대부의 외출복이나 의례복으로 입은 ‘도포’ [오른쪽] 망자의 얼굴을 멱목으로 가린 후 씌운 ‘수의 모자’

전시장을 찾기 전 망자에 수의를 입히는 장례 의식인 ‘염습’을 미리 공부해두면 관람이 더욱 흥미롭다. ‘습의’는 죽은 자에게 입히는 옷으로, 현대에선 수의라고 부른다. ‘소렴’은 사망한 다음 날 수의를 입은 망자를 옷과 이불로 싸고 묶어주는 절차다. ‘대렴’은 소렴한 시신을 다시 옷과 이불로 싸고 끈으로 묶어 관에 넣는 절차다. 출토 복식을 통해 성급의 장례는 습의, 소렴, 대렴의 순으로 염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특별전 주요 전시품목 [왼쪽] 수의의 가장 웃옷으로 입은 ‘직령과 허리띠’ [오른쪽] 남성들이 융복이나 평상복으로 입은 ‘철릭’

주요 전시 품목은 △ 조선 시대 사대부의 예복이나 외출복으로 입었던 ‘직령(直領)’  △ 망자의 얼굴을 멱목으로 가린 후 씌운 ‘수의 모자’ △ 사대부의 외출복이나 의례복으로 입은 ‘도포(道袍)’ △ 상의와 주름 잡은 치마형 하의가 연결된 옷으로 남성들이 융복이나 평상복으로 입은 ‘철릭’ 등이다. 전시 품목은 수의로 입은 웃옷과 아래 옷을 순서대로 정리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잡기에 충분하다. 성급의 수의는 겉에서 ‘직령[허리띠 포함]→창의→누비중치막→솜중치막→누비저고리→홑적삼’ 순으로 입고, 아래에는 ‘누비바지→겹바지→홑바지’로 입었다.

특별전을 기획한 박경식 관장은 “이번 특별전은 복식 전문가가 참여해 수습한 복식을 습의, 소렴, 대렴의 과정 그대로 현장 사진과 함께 전시해 17세기 염습의 전 과정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며 “성급의 염습은 가정의 관혼상제에 대한 예법을 기록한 『가례(家禮)』 와 『상례비요』의 상례를 살펴볼 수 있는 흥미로운 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순학옹(馴鶴翁)을 염(殮)하다-창녕성씨(昌寧成氏) 성급(成汲) 묘 출토 유물 특별전」 초청장

한편, 이번 특별전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문화생활이 어려워진 시민들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VR(가상현실) 박물관 전시 관람은 석주선기념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dankook.ac.kr)에서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석주선기념박물관에 문의하면 된다. (관람문의 031-8005-2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