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6개 과제 선정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이현주
날짜 2020.10.19 (최종수정 : 2020.10.21)
조회수 2,002
썸네일 /thumbnail.73932.jpg

우리 대학이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서 6개의 과제를 수주해 총 5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주관해 현장 수요를 반영한 독자적인 의료기기를 연구ㆍ개발하는 사업이다. 기존의 의료기기 상용화에는 기술 개발부터 제품화, 임상시험, 인허가 등 과정이 복잡하며 담당 부처도 모두 달라 시간이 오래 걸렸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기초 기술 개발부터 제작과 임상시험 과정을 하나의 과정으로 엮어 통합 지원하는 사업으로, 모든 단계를 연구자와 기업이 함께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참여 교수진(왼쪽부터 정재윤 교수, 우승훈 교수, 조경진 교수, 정필상 단국광의학연구원장, 박병철 교수, 임남규 교수, 엄주범 교수)

우리 대학은 이번 연구개발사업에서 6개의 과제를 수주했다. 과제 수주 내용을 다음과 같다.


▲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수주 현황

특히 이번 사업에 선정된 의과대학 교원 전원이 단국광의학연구원(원장 정필상) 소속 교원들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단국대학교 광의학 연구원(DIMO)은 BLI-KOREA, 레이저광의료기기중계센터, 의학레이저연구센터(중점연구소), 광의학연구소등 광의학 발전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연구기관으로 관련 기초 및 임상 연구와 의료기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정필상 단국광의학연구원장은 "단국광의학연구원은 '임상 연구 거점 연구원'을 목표로 체계적인 연구지원 시스템과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정부 지원과제에 선정된 연구원들이 연구 성과를 통해 환자들을 위한 획기적인 치료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