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현정은 교수, 알코올성 간염 환자 간부전의 새로운 메커니즘 규명
분류 학술
작성자 홍보팀 이현주
날짜 2020.05.08
조회수 2,741
썸네일 /thumbnail.64653.jpg

조직재생공학연구원 현정은 교수가 알코올성 간염 환자 및 동물모델에서 간부전(간의 기능이 극도로 저하된 상태)의 새로운 분자세포생물학적 메커니즘을 규명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논문(제목: Epithelial splicing regulatory protein 2–mediated alternative splicing reprograms hepatocytes in severe alcoholic hepatitis)은 세계 저명 학술지인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임상연구저널, IF=12.282)’에 발표됐다. (https://www.jci.org/articles/view/132691)


▲ 현정은 교수

알코올성 간염은 현재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는 치명적인 간 질환으로, 간 조직 내 미성숙한 간세포의 축적량이 치사율과 비례한다는 연구결과는 있었으나 정확한 메커니즘이 알려지지는 않았다. 현정은 교수 연구팀은 알코올성 간염 환자 및 동물모델의 간세포에서 ‘ESRP2(epithelial splicing regulatory protein-2) 유전자’의 발현이 억제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ESRP2 유전자’는 성숙한 간 기능 세포가 발현하도록 하는 RNA 가공 인자다. ‘ESRP2 유전자’ 발현 억제로 인해 RNA 이형(isoform)이 발현하고, 이는 간세포를 정상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미성숙한 간세포로 변형시킨다는 것이다. 동물실험에서 ‘ESRP2 유전자’가 제거된 쥐는 정상 쥐에 비해 알코올 섭취 후 알코올성 지방간염의 특징을 더 많이 보였다.

현 교수는 “알코올성 간염 진행의 중요한 조절인자와 메커니즘을 밝혀낸 만큼 예방 및 치료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3월 우리 대학에 부임한 현정은 교수는 그동안 진행한 기초 연구를 기반으로 간 질환과 손상을 치료하고 재생시키기 위해 첨단 나노-바이오 융합기술을 접목하고 임상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조직재생공학연구원은 그 동안 진행해 온 신경, 근육, 뼈, 치아, 연골, 혈관 재생의 연구 성과를 손상된 간에도 적용하기 위해 새로운 나노 치료법과 체외배양모델 등 새로운 연구 분야를 개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