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과대학 국어국문학과

  • 전화번호: 031-8005-3020
  • 팩스: 031-8021-7186
  • 위치: 인문관 506호
  • 소개

    국어국문학의 이해와 연구를 통해 지도자적인 자질과 인격을 갖춘 전문인의 양성을 목적으로 1954년 개설되었으며, 전공분야는 국어학·고전문학·현대문학 분야로 세분됩니다.
    국어학 분야는 언어학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한국어의 전반적인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며, 고전문학과 현대문학 분야는 한국문학에 대한 전반적 이해와 연구 그리고 문학이론의 기초에서부터 고전과 현대문학 분야를 심도 있게 다룹니다.
    우리 학과는 심도있는 연구를 위해 각 분야별로 학술부를 두고 있습니다. 우선 국어학반과 고전문학반에서는 매년 정기적으로 국어국문학의 유산을 계승·발전·선도하기 위하여 국문학의 발상지 등을 수백여 차례 이상 답사하여 다대한 성과를 올렸습니다. 현대문학반은 창작활동은 물론 연극활동까지도 활발히 해온 바, 연간문예지 {원형}을 16집까지 간행하였으며 연극공연을 24회까지 하였습니다.
    우리 학과에서는 앞으로 "21세기는 문화의 시대"라는 점을 감안, 반세기의 역사적 전통을 바탕으로 배전의 노력을 하고 있으며, 이러한 학부 전공목표를 심도 있게 실현하기 위해 대학원 과정에서도 국어학·고전문학·현대문학의 전공분야를 두어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습니다. 석사과정에서는 폭넓은 지식을 바탕으로 학술연구능력을 습득케 하고, 박사과정에서는 전문적인 연구수행자로서의 자질을 함양하여 독자적으로 연구활동을 수행해 나갈 수 있는 고도의 연구능력을 배양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 필요한 적성

    국어국문학과는 무엇보다도 우리의 전통문화 일반에 대한 관심과 함께 우리말, 우리 문학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학문의 장에서 반드시 필요로 하는 뛰어난 창의력은 물론, 예민한 통찰력, 지적 감수성 등이 필요합니다.
    또한 우리말에 대한 기초가 중요하며 뛰어난 어휘력과 구사력이 요구됩니다. 나아가 국어학·고전문학·현대문학을 폭넓고 심도있게 연구하기 위해서는 공히 한자·한문의 능력과 외국어 능력 등이 필요합니다.
  • 졸업 후 진로

    국어국문학과는 그동안 학술 및 기타 관련분야에 수많은 지도자를 양성·배출하였습니다. 대표적으로는 학계와 교육계, 문예창작, 언론계 및 출판계 등입니다.
    대학원 진학을 통해 교수·학자의 길을 걷거나, 교직과목을 이수하여 중등학교 교사로서 재직할 수 있으며, 신춘문예 등을 통해 문단으로 진출하여 창작활동을 할 수도 있고 언론계에 종사하거나, 출판인의 길을 갈 수도 있습니다. 그 밖에도 자기의 관심과 능력에 따라 영업·인사·관리·기타의 직업을 자유로이 택할 수 있어서 우리 학과의 졸업생들은 다른 학과에 비해 선택의 폭이 넓고 또한 높은 취업률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