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박지원 석좌교수(상학과 67년 졸업), 국정원장 내정돼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20.07.03
조회수 4,571
썸네일 /thumbnail.68231.png

박지원 석좌교수(상학과 67년 졸업)가 국정원장에 내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금) 4선 국회의원 출신 박지원 석좌교수를 신임 국정원장에 내정했다.


박지원 석좌교수(상학과 67년 졸업)

박지원 석좌교수는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고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며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애국심을 갖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단국대 상학과를 졸업한 박지원 석좌교수는 30대 초반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한인회장, 미주지역한인회총연합회장을 맡아 교민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 1980년대 초 신군부 탄압으로 미국 망명 중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그의 민주주의와 남북평화에 대한 신념과 열정에 감동을 받아 정치에 입문했다.


▲ 우리 대학은 개교 72주년을 기념해 박지원 석좌교수(상학과 67년 졸)에게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왼쪽부터 김수복 총장, 박지원 석좌교수, 이재훈 前 대학원장)

지난해 우리 대학은 개교 72주년을 기념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구축에 공헌해 온 박지원 의원의 삶과 업적이 우리 대학 교시인 ‘진리·봉사’에 부합한다고 판단하여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한 바 있다. 박지원 석좌교수는 2020년 1학기 우리 대학 석좌교수로 임용된 후 대북관계, 국제 정세, 국내 정치 문제 등을 연구하며 후학 양성에 매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