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윤혜미 동문, 언어재활사 전국 수석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19.01.04
조회수 2,306
썸네일 /thumbnail.46878.jpg

언어재활사 1급 시험에서 117점(140점 만점) 얻어 전국 수석
윤혜미 동문, "언어 장애우 곁에서 따뜻한 치료사 되고 싶어"

언어 장애를 치료하는 언어재활사 제도가 민간자격에서 2012년 국가고시로 전환된 이후 처음으로 우리 대학에서 수석이 배출됐다.
수석의 주인공은 윤혜미 동문(특수교육대학원 언어치료전공. 2017년 8월 졸업)


▲ 윤혜미 동문(특수교육대학원 언어치료전공)

윤 동문은 857명이 응시한 언어재활사 1급 시험에서 117점(만점 140점)을 얻어 당당히 수석의 자리에 올랐다.(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2018.12.27. 발표). 흔히 언어치료사로 호칭되는 언어재활사는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치료할 수 있는 국가전문자격증(보건복지부장관 명의 면허증)이 발급되며, 언어를 구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결함을 진단하고 개선하는 훈련을 실시한다.

윤 동문은 국가고시 시험 준비에 매진하면서 실무경험의 폭도 넓히기 위해 2017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 중계동의 중계종합사회복지관 아동발달지원센터에서 다양한 실무경험도 쌓았다고 했다. 수석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언어 장애우의 곁에서 따뜻한 치료사가 되고 싶다”며 말문을 연 윤 동문은 시험공부에 임하며 육체적으로 힘들고 마음이 흐트러질 때마다 황민아 교수님의 지속적인 격려와 지원이 무엇보다 큰 도움이 되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대학원에서의 이론학습과 실무 경험을 통해 다양한 임상 사례를 접할 수 있었고 스터디와 케이스를 공유하는 모임을 지속적으로 가졌다는 윤 동문. 앞으로 심리학, 인지과학, 한국어학 등을 연계해 끊임없이 정진하는 언어치료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