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동아일보] 단국대 ‘바이오헬스 혁신공유대학’ 선정… 핵심인재 2만5000명 키운다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이기태
날짜 2021.09.28
조회수 870
썸네일 /thumbnail.92485.jpg

동아일보가 우리 대학이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을 소개했다.
동아일보는 9월 28일 자 지면에 "단국대 바이오헬스 혁신공유대학 선정... 핵심인재 2만5000명 키운다"라는 제목으로 우리 대학의 바이오헬스 분야 혁신공유대학 사업 추진 현황을 보도했다.
기사에는 우리 대학이 보유한 바이오헬스 관련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 추진하게 될 혁신공유대학 교육과정, 온라인 기반의 교육 시스템, 학사제도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아래는 동아일보 기사 전문 (기사 바로가기 : https://url.kr/83f5zw)


[동아일보 9월 28일자 16면]

단국대 ‘바이오헬스 혁신공유대학’ 선정… 핵심인재 2만5000명 키운다
 
홍익대 등 6개大와 컨소시엄 구성해 디지털 융합인재 육성

▲ 김도형 단국대 의대 호흡기 알레르기 내과 교수가 의과대학 학생들에게 안전 수혈에 대해 가르치고 있다. 단국대는 최근 교육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중 바이오헬스 분야 컨소시엄 주관 대학에 선정됐다. 단국대와 컨소시엄 대학들은 2026년까지 약 600억 원을 지원받아 2만5000명의 전문인력을 키운다.

‘조직재생공학연구원 2007년 개소 이후 700여 편의 SCI급 논문 발표’ ‘20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선도연구센터 의약학 분야 선정’….
단국대가 의과학 분야의 누적된 연구역량과 바이오헬스 인프라를 기반으로 이뤄낸 성과다. 단국대는 최근 교육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 중 바이오헬스 분야 컨소시엄 주관 대학에 선정됐다.
혁신공유대학은 대학들이 인력과 시설, 콘텐츠 등을 공유하면서 융합 교육과정을 만들고 운영하는 새로운 교육 혁신 플랫폼이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홍익대와 상명대 대전대 우송대 동의대 원광보건대 등 6개 대학도 함께한다. 김수복 단국대 총장은 “혁신공유대학사업을 성공시켜 국민 모두와 성과를 공유하겠다”며 “재학생들이 디지털 융합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학의 사회적 책무를 충실히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 ‘바이오헬스 분야’ 인재 2만5000명 양성
단국대 혁신공유대학사업단은 28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장세원 바이오헬스 혁신공유대학사업단 총괄사업단장(교학부총장)은 “교육과정의 혁신과 교육환경 교육기회의 개방, 산학연과 지역연합을 통해 미래 바이오헬스 분야 맞춤형 특화 인재를 양성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국내 바이오산업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바이오산업 수급 규모는 12조1817억 원으로 최근 4년간 연평균 6.6%씩 증가했다. 2026년 글로벌헬스케어 시장 규모는 750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단국대와 컨소시엄 대학들은 6년 동안 정부에서 약 600억 원을 지원받으며 현장에서 바로 일할 수 있는 인재 2만5000명을 키운다. 전통적인 교과목을 이수한 학생보다는 생명과학 분야와 공학 분야를 넘나드는 디지털 융합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 ‘기초교육부터 산업현장 파견까지’
단국대는 실력 있는 융합인재를 키우기 위해 교육과정을 혁신적으로 바꿀 계획이다. 장 단장은 “대학 컨소시엄에서 개발하는 교육과정에는 7개 대학의 10개 학과 스타급 교수와 강사 90명, 정부 부처, 국책민간연구기관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개발진이 참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초과정→전문과정→심화과정→현장실습으로 이어지는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한다. 교육과정 단계마다 기초 소양과 설계 능력, 바이오헬스 기기 이해와 데이터 활용 능력을 집중 점검한다.
대학 내 디지털리빙랩(Digital Living Lab)을 조성해 교내에서 익힌 실무를 최종 점검하고 이후 산업계 현장실습에 파견한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면 컨소시엄 대학이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과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등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학생들의 교육과 인턴, 현장실습, 취업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단국대 관계자는 “학생들은 대학이 마련한 30분 분량의 140개 영상을 통해 사전에 바이오 관련 교육과정도 살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온오프 하이브리드 교육시스템 적용
교육환경도 새롭게 꾸민다. 시간과 장소를 활용하기 위해 온오프 하이브리드 형태의 강의실도 만든다. 여기에선 홀로그램과 증강현실이 접목돼 입체적 교육학습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인공지능(AI) 기반의 학습코칭 챗봇 ‘워니(Onee)’를 통해 수강생별 맞춤형 학사관리를 하고 학습 성과를 정량 데이터로 기록한다.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학생들이 ‘바이오헬스 분야 교과목을 이수하기 위해 몇 학점을 더 들어야 하는가’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이를 분석해 관련 분야 정보를 제공한다.
단국대를 포함한 컨소시엄 7개 대학은 통합 클라우드 기반의 학습관리시스템을 운영한다. 일반교과목을 수강신청한 뒤 혁신공유대학 교과목 수강신청이 가능하다. 기존 전공수업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매주 금요일 오후를 ‘공유Day’로 지정해 바이오헬스 분야 교과목을 이수할 수 있도록 했다. 홍익대에 다니는 김모 씨는 “일주일 중 4일을 본 수업 관련 강의를 듣고 금요일에 바이오헬스 분야 디자인 쪽을 공부하고 싶다”고 했다.


● 학생의 융합사고능력 키운다
학생들은 △마이크로전공(12학점) △부전공(21학점) △복수전공(42학점) △학·석사 연계 등 다양한 학위 과정을 공부할 수 있다. 이수 정도에 따라 바이오헬스 분야 디자인과 웨어러블 의료기기, 휴먼헬스기기 관리, 헬스케어 빅테이터, 소프트웨어 등 한 개 이상의 전공을 이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행정학과 졸업생도 바이오헬스 분야 교과목을 최소 일정 이상 이수하면 추가 학위를 얻어 곧장 바이오 분야에 취업할 수 있다. 해당 학생의 졸업장에는 추가 학위가 명시되고 수료증도 발급된다. 성적우수장학금 선발 시 가산점을 주고 경진대회 수상자는 해외 유명 바이오헬스 기업 인턴십도 제공한다.
김수복 총장은 “입시 성적과 대학 서열에 매몰된 현재의 대학 문화를 바꾸고 전통 제조업의 한계를 뛰어넘어 바이오헬스 분야를 국가의 먹거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이경진 기자 lk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