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I-다산 LINC+ 사업단, ‘산학기술개발 성과발표회’ 가져
분류 학술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19.02.13
조회수 429
썸네일 /thumbnail.47455.jpg

융합형 인재 육성할 다양한 실적 발표… 4차 산업혁명과 창의교육 발맞추기 ‘합격점’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및 창업교육 거점센터 선정…산학협력 역량 전국 최고 재확인”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창업교육 거점센터, 지역주민 인문학특강, 산학협력 樂 페스티벌, 한국대학신문 선정 2018 산학협력대상.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창의인재 양성을 위해 쉬지 않고 달려온 우리 대학 I-다산 LINC+ 사업단(단장 어진우 산학부총장)의 현주소다.

지난 1월 30일 죽전 소프트웨어ICT관에서 열린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 성과발표회’는 4년 연속 최고평가를 받은 링크사업에 이어 출범한 I-다산 LINC+ 사업단(이하 사업단)의 1단계(2017~2018년) 사업성과를 확인하는 자리였다.

▲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 성과발표회에서 김대근 교수가 발표를 하고 있다.

성과발표회는 파이버앤텍 등 17개 기업과 교수 15명이 △4차 산업(IT·BT·CT) 기술개발 △산학연계 기술사업화 △지역사회연계 사업화 등 3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참여교수 : 김호동 교수, 김대근 교수, 송영석 교수, 임은주 교수, 김기홍 교수, 김우병 교수, 김혁한 교수, 한상설 교수, 한규동 교수, 최용근 교수, 김인호 교수, 강현 교수, 한경근 교수, 김재경 교수, 윤상오 교수). 교수들에게 지급된 연구비는 4억 1천만 원. 연구기간은 2018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발표는 김호동 교수의 ‘HMW-PET/PP 해도형 복합사 기반의 위조방지 보안필름 개발’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이어 4차 산업(IT·BT·CT) 기술개발 분야 ‘고감성 복합소재 연구’, ‘산화구리 이용 돼지사료 첨가제 기술 개발’, ‘에어토네이도 듀얼 공기청정기 개발’, 애완견 홍역 바이러스 진단 키트 개발’ 등이 발표됐다. 또한, 산학연계 기술사업화 분야에 ‘증강현실 로봇 코딩 교육 플랫폼’ 및 지역사회연계 분야 ‘지역사회 장애인을 위한 하이-테크 기반 여가교육 및 심리재활 프로그램 모형’ 등 다양한 연구사업 성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었다.

어진우 산학부총장은 “산학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지역의 연구기반 여건 강화와 성과환류 시스템의 내실화에 크게 기여했다”며 “앞으로 우리 대학이 축적해 온 산학협력 노하우와 연구기술을 기업, 지역사회와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LINC+ 사업에 선정된 후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I-다산 LINC+ 사업단 현판식 기념촬영

▲ 지역주민을 위한 인문학 특강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 ‘산학협력( LINC+) 樂 페스티발’ 개막식 테이프 커팅식

사업단에 따르면 “우리 대학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 산학협력 평가에서 전국 최고 점수를 받았고, 2017년 LINC+ 사업에 선정되어 국내 산학협력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특히 2018년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과 창업교육 거점센터 사업에 연이어 선정되며 최고 수준의 산학협력 역량을 평가받았다”고 했다.

산학협력의 결실을 평가받아 최근 들어 교육부장관 표창도 이어지고 있다. 사업단의 교육부장관 표창을 시작으로 김혁한 교수, 남정민 교수, 윤상오 교수, 김호동 교수, 심상길 교수도 교육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학생 수상도 이어졌다. 2017~18년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서 LISP팀(오기정 외 2명, 2017년 수상)과 공돌이곰팀(류준열 외 3명, 2018년 수상)이 한국공학한림원회장상을 수상했다. 2018 대학 창업유망팀 300경진대회에서 에이보드팀(박수한 외 2명)이 교육부 인증서를 수상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우리 대학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 사업)에 선정됐다. LINC사업(2012~2016년)을 이은 LINC+ 사업은 기존 LINC 사업에 1)산학협력 자율성 2)다양성 및 지속가능성 제고 3)사회맞춤형 교육을 통한 취‧창업 역량 강화를 더한 개념이다.

어진우 산학부총장은 “대학이 과거와 같은 지식의 공급 단계를 벗어나, 이제는 융합형 인재를 육성하려는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융복합 인재 양성, 세계 최고 수준의 4차 산업혁명 클러스터 구축, 지역 사회 및 산업과 연계한 지역사회 재생·활력의 핵심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더욱 정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