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경기도 혁신 위해 모였다” 산‧학‧연‧관 협력위한 간담회 개최
분류 행사
작성자 홍보팀 문승진
날짜 2019.02.27
조회수 613
썸네일 /thumbnail.47920.jpg

I-다산 LINC+ 사업단, 경기도 내 기업‧연구소‧지자체장 초대해 간담회 열어
총동창회와 ‘단국 비즈넷 포럼’ 발족 위한 MOU 체결

I-다산 LINC+ 사업단이 25일(월) 판교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산‧학‧연‧관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4.0 간담회’를 개최했다. 경기도 내 기업‧연구소‧지자체장을 초대, 지역사회 혁신 선도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유기적 협력방안을 토의하는 자리였다.

장호성 총장, 어진우 산학부총장(I-다산 LINC+사업단장),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원장,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 ㈜아모레퍼시픽 이동순 전무, KEB하나은행 김인석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 장호성 총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장호성 총장은 축사에서 “우리 대학은 2013년~2016년 4년간 전국 최고의 산학협력 대학으로 인정받았다”며 “단순한 산학협력을 넘어 지자체와 연구소 등도 협력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고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원장은 축사를 통해 “지금은 과학과 비즈니스 융합이 대단히 중요한 시기”라며 “고도화된 기술과 비즈니스가 결합하는 이 때 진흥원의 도움이 필요한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간담회 참석자들(왼쪽부터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원장,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김진형 인공지능연구원 원장)


간담회 참석자들은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기업 및 기관들이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면 “1더하기 1은 3이 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김진형 인공지능연구원 원장은 “우리 연구원에는 전국 교수 및 대학원생이 모여 연구한다. 기초과학도 중요하지만 당장 활용 가능한 실용기술 확산에 동의하시는 분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 행사장 전경(위) 및 참석자 단체사진

가상 현실을 통해 기업 정보를 얻고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얼라이언스 학습관’, ‘대학과 경기도 기업들이 함께 운영하는 ’창업벤처 사관학교‘ 등의 아이디어도 제시됐다.


▲ 단국 비즈넷 포럼 발족을 위한 MOU 체결 기념촬영

한편, 우리 대학은 이날 행사에서 총동창회와 ‘단국 비즈넷 포럼’ 발족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단국 비즈넷 포럼은 재학생들의 현장실습 참여 프로그램 운영, 기업 운영에 필요한 분야별 특강 등 동문기업에 특화된 산학협력 프로그램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어진우 산학부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어진우 산학부총장은 “얼라이언스 4.0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인재 양성과 고도화된 산학협력을 이끌겠다는 단국대학교의 의지가 담겨있다”며 “오늘은 경기도 내 기업 및 기관들의 ‘혁신 협력’의 첫 출발”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