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문화와 전통을 만들어 가다!” 의과대학 5기 동문 홈커밍데이 개최
분류 행사
작성자 홍보팀 이현주
날짜 2018.10.06 (최종수정 : 2018.10.07)
조회수 640
썸네일 /thumbnail.43902.jpg

- 의과대학 의학과 5기 동문 대학발전기금 7천 6백만 원 전달
- 모교 사랑을 실천하는 문화와 전통으로 자리 잡아가는 홈커밍데이

6일 오후 3시 천안캠퍼스 의과대학에서 ‘의학과 5기 졸업 20주년 기념 홈커밍데이’ 행사가 열렸다. 행사에는 강대식 대외부총장, 김재일 의과대학장, 조종태 단국대병원장을 비롯한 대학 및 병원 관계자들과 이정민 단국대 의학과 5기 동문회장과 지준영 의과대학 총동문회장을 비롯한 동문 및 재학생 등 100명이 참석했다.


▲ 5기 동문이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홈커밍데이 1부 행사는 의학과 5기 동문 소개와 더불어 재학생 오케스트라 동아리 메디컬 챔버가 선배를 위해 준비한 환영공연으로 시작됐다. 5기 동문이 보내준 추억이 가득한 사진으로 준비한 졸업생 소개 영상은 ‘응답하라 시리즈’를 오마주한 듯 90년대의 정취를 잘 나타냈고 참석자들을 추억으로 안내했다. 이어 단국대 의학과 5기 동문은 대학발전에 이바지하고 모교 사랑을 실천하고자 7천 6백만 원의 대학 발전기금을 강대식 대외부총장에게 전달했다. 2부 행사에서는 기부자 동판 기념촬영, 기념 식수, 의학관 투어와 만찬을 함께 하며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 메디컬 챔버 공연 모습


▲ 못갖춘 마디 공연 모습

의과대학 홈커밍데이는 지난 2014년부터 5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모교와 동문 간의 교류는 물론 재학생들이 선배와 만나 교류하는 시간을 가지며 자연스러운 멘토링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기도 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동문과 대학이 재학생들의 취업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며 해결책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고 있기도 하며, 대학 발전기금 조성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 기부자 동판 기념촬영


▲ 기념식수

발전기금을 전달한 의학과 5기 이정민 동문은 “20년 전 낯선 곳이었던 이 강당에 얼굴에 세월은 조금 묻었지만 당당한 모습으로 섰다. 92학번은 ‘의과대학 헝그리 학번’이라 불릴 정도로 부유한 친구들이 없었는데 당시 신흥 명문대학 단국대학에서 치열하게 공부할 수 있어 자랑스러운 동기들이 많은 것 같다.”고 하면서 “목표한 발전기금 1억을 채우지 못했지만, 역대 최대인원인 5기 27명 전원이 모금에 참여한 것에 큰 의의를 두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 5기 동문 기념촬영

강대식 대외부총장은 “5기를 맞이하는 홈커밍데이가 의과대학의 전통으로 자리잡는 것 같아 매우 기쁘다.”며 “동문 여러분들을 위해 마련한 자리니만큼 뜻깊은 시간을 가지길 바라며 어렵게 모아주신 발전기금은 대학의 발전과 의과대학 후배들을 위해 뜻깊게 쓰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우리 대학은 발전기금을 기부한 의학과 5기 동문의 이름을 의과대학 기부자 동판에 새겨 감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