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ICT 모의 분쟁조정 경연대회 대상 등 재학생 수상 이어져
분류 피플
작성자 홍보팀 문승진
날짜 2017.12.06
조회수 1,900
썸네일 /thumbnail.34389.jpg

우리 대학 재학생들이 교외 경연대회에서 잇달아 수상해 화제다.

지난달 30일 이화여자대학교 법학관에서 열린 ‘2017 ICT 모의분쟁조정 경연대회’에 참가한 우리 대학 법학과 ‘로지컬(Lawgical)’ 팀(12학번 고상현, 안형욱, 14학번 최수형, 홍다경, 16학번 이해지)이 대상을, ‘조정의 온도’ 팀(12학번 변승주 외 4명) 특별상을 수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이번 대회는 단국대, 경찰대, 고려대, 동국대, 이화여대, 한국외대 등 다양한 대학(원)의 학생들로 구성된 14개 팀이 참여해 최종 6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이들은 위원회가 제공한 사례를 토대로 신청인, 피신청인, 조정위원, 간사로 역할을 분담하여 분쟁조정과정을 시연했다.


▲ 대상을 수상한 '로지컬' 팀이 정
진명 법과대학장(왼쪽 두번째)와 기념촬영을 했다.

로지컬 팀은 전자거래분쟁 분야의 신선식품 매매대금 반환 신청을 주제로 그 팀명에 걸맞게 합리적인 법리적용을 토대로 논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조정을 시연했다. 치밀한 법리구성과 논리성, 조정에 대한 이해 및 시연의 참신성을 인정받아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로지컬 팀장 홍다경 씨는 “우리 대학의 법학 수업을 통해 쌓은 지식을 실제 사안에 적용하는 과정을 통해 법학도로서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었다. 무엇보다 아낌없는 조언과 격려를 보내주신 법학과 모든 교수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조정의 온도 팀장 변승주 씨는 “공모전을 하면서 좋은 사람들과 뜻깊은 활동을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함께하는 과정에서 조정과 관련하여 많은 것들을 배웠다”고 말했다.

일본어과 연극동아리, ‘대학생 일본어 연극대회’ 우승

일본어과 연극동아리 ‘히마와리(해바라기)’는 지난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서 열린 ‘제6회 전국 대학생 일본어 연극대회’에서 우승에 해당하는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 대학생 일본어 연극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한 일본어과 연극동아리 '히마와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과 한일미래포럼,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학생 일본어 연극대회는 전국의 일본 관련 학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본어 학습의 성과를 발표하고 학생들 간 상호 교류의 장을 제공한다.

‘히마와리’팀은 자신의 탄생을 막으려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난 17세 소녀의 엄마 아빠 연애 훼방 대작전을 그린 ‘웨딩브레이커’로 우승을 차지했다. 부상으로는 일본외무성의 청소년 교류사업인 ‘아시아 태평양지역 청소년 교류 프로그램(JENESYS2017)’의 참가 자격과 장학금 100만원을 수상했다. 또한 함께 연극을 펼친 양소령(일본어과 1) 씨가 최우수 연기상을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2017 천안학 UCC 경연대회’ 금상 수상

이다윤(물리치료학과 15학번) 씨와 홍지훈(응용화학공학과 10학번) 씨가 지난달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2017 천안학 UCC 경연대회’에서 금상을 차지했다.


▲ 이다윤(왼쪽 두번째), 홍지훈(왼쪽 세번째) 씨가 금상 수상 후 기념촬영을 했다.


사단법인 천안연구원이 주최하는 ‘천안학 UCC 경연대회’는 천안지역 대학생들에게 천안의 역사와 문화를 알게 하고, 천안과 관련된 참신한 홍보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한다.

이 경연대회에는 매년 우리 대학을 비롯해 공주대, 남서울대, 백석대, 상명대, 한국기술교육대, 호서대 등 천안지역 7개 대학이 참여한다.

금상을 수상한 우리 대학의 ‘천안, 흙 뭍은 발이 되다’ 작품은, 버스가 갈 수 없는 곳곳에 어르신들의 발이 되어주는 마중택시가 있는 천안이 우리나라 교통의 중심지라는 의미를 부각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마중택시가 전하는 이웃사랑의 따뜻한 마음을 훈훈한 영상으로 풀어내 호응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