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박상욱 동문 1천만원 기부…마취통증의학과 의대 동문, 현재까지 9천만원 기부
분류 발전기금
작성자 홍보팀 문승진
날짜 2018.11.23
조회수 1,408
썸네일 /thumbnail.45709.jpg

박상욱 동문(의학과 96학번)이 22일(목) 죽전캠퍼스를 방문, 강대식 대외부총장에게 발전기금 1천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의대 면학여건 개선과 장학금 등에 사용될 예정. 박 동문은 “밤낮없이 공부하는 후배들을 위해 도움을 주고 싶은 마음을 이제 실천하게 됐다”며 “저의 작은 기부가 마중물이 되어 후배들이 사회에 나간 후 모교에 기부하는 선순환을 이뤘으면 좋겠다”고 했다.


▲ 강대식 대외부총장(왼쪽)과 박상욱 동문(오른쪽)이 발전기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했다.

이번 기부는 신세계마취통증의학과의원을 경영하는 의대 동문간의 모금운동 일환이다. 박 동문은 2015년 화성 병점 지점을 개원해 운영하고 있다. 신세계마취통증의학과의원 천안본점을 공동운영하는 이정민(92학번)‧최금호(94학번) 동문이 2014년 5천만원을, 인천 계양점과 천안 쌍용점을 운영하는 조덕현(93학번)‧강승환(95학번) 동문이 2015년 3천만원을 각각 기부한 바 있다. 박 동문의 기부로 총 9천만원이 현재까지 학교에 전달됐고 1~2년 안에 1억원 달성을 목표로 한다.


박 동문은 “제가 인턴‧레지던트를 할 때만 해도 마취 분야는 학생들이 많이 기피하는 전공으로 분류됐다”며 “여름옷을 입고 매일 수술실에서 쉬지 않고 일하다 밖에 나갔는데 가을이 와서 깜짝 놀란 적도 있다”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어 “처음엔 환자들이 통증클리닉에 대해 잘 몰랐지만 현재는 마취통증클리닉에 대한 인식이 넓어져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아졌다”며 “이정민 선배를 비롯해 병원이 잘 운영될 수 있게 도와준 신세계마취통증의학과의원 선배들과 힘을 모아 후배들을 지원하고 싶다”고 했다.

강대식 대외부총장은 “의대 동문들이 인술을 펼쳐 모교의 명성을 높인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발전기금까지 기부해 고맙다”며 “동문들의 따뜻한 마음과 후원의 손길이 후배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도록 대학도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