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저비용·고효율·친환경 캐나다 목조주택 기술 보급” 수퍼-E 기술연수 열려
분류 이슈
작성자 홍보팀 문승진
날짜 2019.08.16
조회수 875
썸네일 /thumbnail.53993.jpg

5일~14일, 죽전캠퍼스에서 「2019 수퍼-E 기술연수」 개최
목조건축가, 건축학과 학생 32명 참가

학내벤처기업 ㈜케이스건축을 설립해 목조건축물의 설계·시공을 특화하고 있는 강태웅 교수(건축학과) 이번에는 외국의 앞선 목조주택 건설기술을 국내에 선보여 화제다.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죽전캠퍼스에서 「2019 수퍼-E 기술연수회」를 개최하고 저비용, 고효율, 친환경으로 대변되는 캐나다 목조주택 기술을 국내 전문가와 대학 건축학과 재학생들에게 전파했다. 이번 기술연수회는 단국대 산학협력단, 강태웅 단국대 교수(건축학과), 캐나다우드 한국사무소 등 세 곳이 공동 개최했고 현직에 종사하는 목조건축가 21명과 단국대 건축학과 재학생 11명이 참가했다.


▲ SW디자인융합센터에서 열린「수퍼-E」기술연수 이론수업 장면


「수퍼-E(E : 에너지) 기술은 원래 캐나다 현지에서 습득해야 하나 우리 대학은 현직 종사자의 애로사항을 감안하고 재학생 실기능력 확대를 위해 해당 사무국과 협의해 국내 최초로 한국에서 기술연수회를 개최한 셈이다. 강태웅 교수에 따르면 「수퍼-E®」는 저비용으로 내구성이 뛰어난 목조주택을 지을 수 있는 캐나다의 인증제도이며 세계 각국의 기후 조건과 규정을 고려한 기술이다. 이 기술은 현재 영국, 아이슬란드, 일본, 중국 등에서 많이 적용되고 있다고 한다.

기술연수회 강사로는 △올리버 드레럽(Oliver Drerup) 전 캐나다주택건설협회 기술 코디네이터 △켄 클라센(Ken Klassen) 수퍼-E® 경골목구조공법 전문가 △잭 저우(Jack Zhou) 캐나다 라이어슨대학 강사 △강태웅 교수(단국대 건축학과) △박정로(목조건축협회 팀장) 등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열흘 동안 오전(이론), 오후(실습) 수업을 통해 최적화된 외벽과 단열재, 열 회수 환기장치, 지붕 모양 등을 학습하고 죽전캠퍼스 노천마당 실습장에서 「수퍼-E®」 기술을 활용한 건축물을 지었다.


▲ (왼쪽부터) 강태웅 교수, (주)케이스건축 이윤구 이사와 건축학과 학생들이 수퍼-E 기술을 적용한 실습용 건물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연수생 김가현 양(4년)은 “국내에서 해외 선진기술을 적용한 실기를 직접 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강 교수는 “학생들이 설계능력과 더불어 시공기술 감각을 키울 수 있었고 목조건축가들은 비즈니스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용적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어 일거양득이었다”며 단국대가 앞으로도 목조건축물의 교육 메카로 부상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