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신입생특별장학생들… 장학금 기탁 행렬 이어져
분류 발전기금
작성자 홍보팀 가지혜
날짜 2019.03.11 (최종수정 : 2019.03.18)
조회수 1,791
썸네일 /thumbnail.48426.jpg

 김종란 동문(법학과 84학번) 현재까지 7,000만원 기탁
 김용록 동문(특교과 84학번) 5,000만원 기탁
“대학시절 장학혜택, 이젠 후배들에게 환원해야”

신입생특별장학생으로 선발되었던 동문들의 장학금 기탁 행렬이 이어져 화제다.

7년째 매년 1,000만원의 장학금을 소리 없이 대학에 전하고 있는 법학과 김종란 동문의 기부 소식이 훈훈한 감동을 자아낸다. 84학번 신입생특별장학생으로 선발된 김 동문의 누적 기탁금액은 7,000만원(법과대학 김종란 장학금). 김 동문은 현재 국민은행 신탁본부 상무로 재직중이다. 김 동문은 서대문지점장, 방배남지점장, 캠퍼스플라자사업단장 등을 거쳐 올해 1월 여성임원으로 승진하며 언론 조명을 받은 바 있다.

▲ 김종란 동문(법학과 84)

한편, 지난 8일엔 특수교육과 84학번 김용록 동문이 학과 장학금에 써달라며 5,000만원을 기탁했다. 1984년 신입생특별장학생으로 입학한 김동문은 1988년 졸업과 동시에 교사로 임용되어 지난 31년간 장애학생 교육의 최 일선에서 근무하다 올해 서울정인학교를 끝으로 은퇴했다.

기탁 사유를 묻자 “특별장학생으로 장학금을 받으며 공부했고 무난히 교원 임용시험도 합격했다”며 “지금은 노후준비도 중요하지만 장학금을 환원할 때”라고 기탁 이유를 밝혔다. 사진촬영을 극구 사양하며 기탁 사실도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해 대외협력팀에서는 김 동문의 뜻에 따라 사진촬영을 하지는 않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