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뷰
게시판 뷰페이지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 대학 발전기금 1억 1천만 원 ‘쾌척’
분류 발전기금
작성자 홍보팀 문승진
날짜 2017.02.10 (수정일 : 2017.02.14)
조회수 1,533
썸네일 /thumbnail.24487.jpg

9일 우리 대학 총동창회 신년교례에서 장호성 총장에게 전달
2008년 1억 원, 2011년 2억 원에 이어 인재양성 위해 우리 대학에 꾸준한 기부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이 우리 대학에 발전기금 1억 1천만 원을 기부했다. 최 회장은 9일 저녁 6시 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우리 대학 총동창회 신년교례에 참석해 장호성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 발전기금 전달식 기념촬영(왼쪽 장호성 총장, 오른쪽 최병오 회장)


최 회장은 지난 2008년 경영대학원 자산관리최고경영자과정을 수료하면서 우리 대학과 인연을 맺었다. 개교 이래 국가와 사회 발전을 위해 인재양성에 힘쓰는 우리 대학에 큰 감명을 받아 2008년 1억 원, 2011년 2억 원을 쾌척했다.

최 회장의 단국대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지난해 9월 우리 대학 발전자문위원회는 물심양면 대학을 지원해준 후원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단국, Dream 2016’ 행사를 개최했다. 대학 후원자 및 각계각층 동문, 교류기관 등이 참석한 행사에서 최병오 회장은 “개교 70주년을 앞두고 글로벌 대학으로 도약하고 있는 단국대의 의지와 비전을 응원하기 위해 발전기금 1억 1천만 원을 기부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지난 9일 최 회장은 그 약속을 지킨 것이다.


▶ 최병오 회장이 발전기금 전달 후 소감을 이야기 하고 있다.


발전기금 전달 후 최 회장은 “저는 단국대와 작은 인연으로 시작했지만 많은 은혜를 입은 사람이다. 기회가 될 때마다 단국대에 도움을 주고 싶었는데 70주년인 올해 발전기금을 전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저희 그룹에서 교복 사업을 하기 때문에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대학들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단국대가 걸어온 70년을 바탕으로 묵묵히 정진하면 인재양성 및 교육·연구 분야에서 지금처럼 계속 빛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 장호성 총장이 총동창회 신년교례에 참석해 최병오 회장 및 대학 동문들에게 대학 후원에 대한 감사인사를 전하고 있다.

장호성 총장은 “바쁘신 와중에도 이렇게 대학을 위해 직접 발전기금을 전달해주신 최병오 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최 회장님을 비롯한 동문 여러분들의 도움과 격려덕분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단국대가 굳건히 유지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장 총장은 “제4차 산업혁명이 다가오는 이때 시대 변화에 맞는 학사구조 및 교육을 통해 발돋움할 단국대학을 계속 지켜봐달라”고 했다.

한편,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은 35년 전 동대문시장에서 소상공인으로 출발해 현재 크로커다일레이디, 예작, 와일드로즈, 가스텔바쟉, 엘리트 등 총 20개 의류브랜드를 성공시킨 자수성가 기업인이다. 한국의류산업협회 협회장,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부회장 등을 맡으며 한국 패션산업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 또한 2002년부터 유니세프, 기아대책위원회, 아름다운 재단, 대한암협회 등 여러 단체를 통한 기부와 사회 환원을 앞장서서 실천하고 있다. 우리 대학은 지난 2011년 최병오 회장의 남다른 경영능력과 봉사정신을 높이 사 명예경영학 박사학위를 수여했다.